삼성 vs 애플, 25일 '스마트워치' 신제품 격돌

정상명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0 11:15:1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삼성전자가 지난 6일 공개한 스마트워치 '갤럭시 워치 액티브2' 스테인리스 스틸 44mm 제품. (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가 지난 6일 공개한 스마트워치 '갤럭시 워치 액티브2' 스테인리스 스틸 44mm 제품. (사진=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정상명 기자] 삼성전자와 애플의 스마트워치 신제품이 국내에서 동시 출시돼 맞붙을 전망이다.


9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애플과 이동통신 3사는 오는 18일 아이폰11 시리즈의 예약 판매에 들어가 25일 이 시리즈를 국내 출시할 것이 유력하다.


애플은 이와 함께 스마트워치 신제품인 애플워치5도 같은 날 출시할 예정이다. 다만 아이폰11 시리즈와 달리 애플워치5는 예약판매를 진행하지 않는다.


애플워치5는 전작인 애플워치4와 전체적인 디자인, 크기, 주요 기능이 동일하다.


팔을 들어 올리거나 화면을 두드릴 때만 시간을 보여주던 방식에서 항상 시간을 보여주는 상시 표시형 디스플레이로 바뀐 점이 가장 큰 변화다. 아이폰이 주변에 없어도 전 세계 150개국에서 긴급 구조 전화를 걸 수 있는 기능도 셀룰러 모델에 도입됐다. 알루미늄, 스테인리스 스틸, 세라믹 외에 티타늄 소재가 새로 추가됐다.


국내 판매 가격은 GPS 모델이 53만9000원부터, 셀룰러 모델이 65만9000원부터다.


삼성전자도 갤럭시워치 액티브2 LTE 모델을 25일 출시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앞서 갤럭시워치 액티브2 블루투스 모델을 지난달 6일 출시했다.


갤럭시워치 액티브2는 스마트폰의 카메라를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는 등 갤럭시 폰과의 연동이 업그레이드되고 운동, 스트레스, 수면 관리 기능이 향상된 것이 특징이다.


LTE 모델은 스마트폰 없이도 전화를 걸고 받거나 소셜 미디어 뷰어 애플리케이션으로 손목 위에서 소셜 포스트를 바로 확인할 수 있다.


블루투스 모델 가격은 소재와 크기에 따라 29만9200~44만원이었는데, LTE 모델은 이보다 각 5만원 정도 비쌀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갤럭시워치 액티브2 두 모델에 향후 심전도 측정 기능을 지원할 예정이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세계 스마트워치 시장에서 애플은 46.4%의 점유율로 압도적인 1위였고, 삼성전자는 점유율 15.9%로 2위였다. 2분기 전체 스마트워치 시장은 1230만대 규모로, 전년 대비 44% 고속 성장을 이어갔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상명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