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류세 보조금 부정수급 신고 최대 1000만원 포상금 지급

정상명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0 14:57:4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해수부, 포상금…보조금 지급 고시 개정…보조금 지급기한 1년 연장

[아시아타임즈=정상명 기자] 유류세 보조금 부정수급을 신고하면 최대 1000만원의 포상금이 지급된다.


9일 해양수산부는 이같은 내용의 내항 화물운송사업자의 유류세보조금 신고포상금 지급 등 운영에 관한 고시를 개정해 오는 10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기존에는 유류세 보조금 부정수급 행위를 한 내항 화물운송사업자를 신고·고발하면 30만원부터 최대 300만원의 포상금이 지급됐다.


하지만 개정 고시에 따라 앞으로는 100만원부터 최대 1000만원의 포상금이 지급된다.


내항 화물운송사업자가 유류세 보조금을 청구할 때 정유사 등으로부터 정상적인 석유 수급거래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출하전표와 연료유공급서 등을 제출해야 한다.


운송사업자의 경영부담 완화를 위해 유류세 보조금 지급기한은 2020년 12월 31일까지 1년 연장한다.


개정된 고시 전문은 해양수산부 누리집의 법령정보, 법제처 국가법령정보센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상명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