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외국인 국내채권 보유 잔고 ‘역대 최고치’

김지호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0 18:08:5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외국인이 보유한 국내 채권 잔고가 올해 9월 말 기준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한국금융투자협회가 발표한 '2019년 9월 장외채권시장 동향'에 따르면 올해 9월 말 기준 외국인 국내 채권보유 잔고는 127조1881억원으로 전월(125조9031억원) 대비 1조2900억원 증가했다. 보유잔고는 만기상환분을 반영한 금액이다.

외국인은 미중 무역분쟁 지속에 따른 안전자산 선호와 경기 둔화 우려에 따른 기준금리 인하 기대감, 재정거래 지속 등으로 국채 4조6000억원, 통안채 3조5000억원 등 총 7조9000억원을 순매수했다.

채권 발행규모는 53조2000억원으로 국채 발행이 큰 폭으로 감소하면서 전 월 대비 1조원 감소했다. 회사채는 기업들의 자금조달 수요가 재개됐지만 증가폭이 둔화하며 전월대비 3000억원 증가한 6조1000억원이 발행됐다.

아울러 국내 채권금리는 안심전환 대출용 주택저당증권(MBS) 발행, 내년 국고채 공급 확대 등 수급 불안 우려, 미·중 무역분쟁 완화 기대감에 따른 글로벌 금리 상승에 큰 폭으로 상승했다.

9월 회사채 수요예측금액은 우량 기업들의 자금조달 수요가 재개되면서 오버부킹 기조가 유지되는 가운데 수요예측 참여 강도가 하락하면서 총 59건, 4조650억원으로 집계됐다.

수요예측 전체 참여금액은 12조6580억원으로 나타났다. 참여율 311.4%이며 전년 동월 대비 78%포인트 감소했다.

또 장외 채권거래량은 금리 상승, 발행 감소와 추석연휴 등으로 전 월 대비 9조2000억원 감소한 366조9000억원으로 나타났다. 일평균 거래량은 전월대비 1조4000억원 늘어난 19조3000억원을 기록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