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내 주요 대학 유학생 불법체류자 3년 간 5배 증가

이재현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1 08:17:4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최다 급증 '성균관대', 어학원생인지 학부생인지의 여부도 전혀 파악 못해
'마구잡이식' 학생 유치 아닌 정확한 실태조사로 유학생 관리 강화해야

[아시아타임즈=이재현 기자] 학령 인구가 매년 감소하면서 대학들이 불법체류자를 양산하는 '비자공장'으로 전락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특히 한국외국어대학교는 전체 유학생 10명 가운데 1명이 불법체류자일 만큼 문제가 심각한 상황인 것으로 드러났다.


10일 이찬열 의원(수원 장안, 국회 교육위원장)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주요대학 불법체류자 현황'분석 결과에 따르면, 시내 10개 주요 대학의 유학생 수는 매년 증가하는 추세에 있으며 이에 따라 불법체류자 수도 급증하고 있다. 2016년 115명이었던 유학생 불법체류자는 2018년 607명으로 3년 간 5배 이상 증가했다.


이중 한국외대는 2017년 외국인 유학생(어학원+학부생) 불법체류자 비율이 교내 전체 유학생(1930명) 대비 10%(193명)에 달했다. 이에 대해 한국외대 측은 "2017년부터 베트남 출신 어학원생이 급증하면서 불법체류자가 증가했다"고 해명했다.


성균관대의 경우 2017년 6명이었던 불법체류자 학생이 2018년 155명으로 급증하였는데 학교 측은 해당 불법체류자가 어학원생인지 학부생인지의 여부도 전혀 파악하지 못하고 있었다. 고려대의 경우 2016년 3808명이던 외국인 유학생이 2017년 5332명으로 1년 새 무려 40%나 증가했다. 이에 따라 2016년 20명이던 불법체류자 수도 1년 만에 195명으로 9.75배 급증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어학연수생 불법체류 비율이 점차 증가하면서 교육부는 각 대학에 유학생 관리를 강화해달라는 내용의 공문을 발송했다. 최근 베트남 어학연수생의 불법체류율(70%)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음을 고려해 베트남 어학연수생 초청과 관리에 만전을 기해달라는 내용이었다.


그러나 대학의 불법체류자 양산 문제는 쉽게 해결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저출산‧고령화로 인한 학령인구 감소와 등록금 동결로 재정상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학들에게 유학생 유치는 거의 유일한 탈출구이기 때문이다.


이찬열 의원은 "대학의 자체 검증 부실로 불법체류가 폭증하고 있는 심각한 상황에서 불법체류자를 줄이기 위한 근본 대책이 필요하다"며 "마구잡이식 학생 유치에 그칠 것이 아니라 정확한 실태조사를 통한 유학생 관리를 강화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재현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