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조국 사퇴' 집회에 "검찰수사 등 종합 검토 후 결정"

박고은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1 13:51:5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한글날인 9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범보수단체 주최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촉구 집회'에 시민들이 참여해 있다.(사진=연합뉴스)
한글날인 9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범보수단체 주최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촉구 집회'에 시민들이 참여해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박고은 기자] 청와대가 최근 잇따라 열리는 '광화문 집회'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한 사퇴 요구가 거세지는 것과 관련해 현재 진행 중인 검찰 수사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판단할 것이라는 신중한 입장을 내놨다.


청와대 관계자는 10일 기자들과 만나 "서초동 집회 및 광화문 집회와 관련해 청와대는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며 "광화문 집회에서 나오는 요구에 대해서는 청와대가 답을 해야 할 사안이라기보다는, 검찰 수사나 법적인 절차 등을 보고서 결정할 사안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문 대통령이 발언한 것처럼 국민의 다양한 정치적 의사 표현에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예전에도 밝혔듯 다수의 국민들이 어느 진영이나 세력에 속하지 않더라도 검찰개혁이나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를 지지한다는 점은 다들 동의할 것"이라며 "이와 관련해 민의를 수렴해야 하는 정치권과 정부가 각자의 역할을 해야 한다는 것이 대통령의 당부"라고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최근 잇따다 열리는 대규모 집회와 관련해 지난 7일 수석·보좌관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정치적 사안에 대해 국민 의견이 나뉘는 것은 있을 수 있는 일로, 이를 국론 분열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말한 바 있다.


당시 문 대통령은 "다양한 의견 속에서도 하나로 모이는 국민 뜻은 검찰의 정치적 중립 보장 못지않게 검찰 개혁이 시급하고 절실하다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고은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