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의용소방대연합회, 주택화재 예방 앞장

최경원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1 16:26:3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300만 원 상당 소화기·단독경보감지기 등 기증
사진제공=전라남도
사진제공=전라남도
[아시아타임즈=최경원] 전라남도소방본부는 10일 해남 산이면 금호마을 회관에서 기초생활수급자 등 취약계층에 주택용 소방시설인 소화기, 단독경보형 감지기 기증 및 '화재 없는 안전마을 지정' 행사를 가졌다.

소방공무원과 의용소방대원, 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행사에선 주택화재 예방과 소방안전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전라남도의용소방대연합회가 300만 원 상당의 소화기, 단독경보형감지기를 구입해 해남소방서에 기증했다.

'화재 없는 안전마을'은 소방 안전 사각지대인 원거리 및 도서지역과 소방차량 통행 곤란지역 또는 노후 가구 밀집지역의 인명과 재산 피해 최소화를 위해 소화기를 비롯한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를 지원, 초기 화재에 대응할 수 있도록 지정한 마을이다.

전라남도소방본부는 이날 행사에서 소화기, 단독경보형 감지기 기증과 함께 금호마을 이장을 명예소방관으로 위촉해 마을 화재 예방 및 초기 대응에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전라남도 22개 시군 의용소방대 연합회장으로 구성된 전라남도 의용소방대연합회는 매년 300여만 원 상당의 소화기를 구입해 소방서에 기증하고 있다. 지난해 영광소방서에 이어 올해 해남소방서에 전달, 주택화재 예방에 힘쓰고 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