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1월 광고시장 '꽁꽁' 전망

이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8-12-20 16:26:1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이수영 기자] 내년 초, 비수기인 광고시장에 뚜렷한 호재가 없어 온기를 기대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19일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KOBACO)의 '광고경기 전망지수'에 따르면 2019년 1월 매체별 종합 KAI 지수는 97.6으로 2018년 12월 대비 보합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됐다.


KAI는 주요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웹조사패널을 구축해 매월 정기적으로 다음 달 주요 광고매체별 광고비 증감여부를 조사해 지수화한 것이다.


해당 업종의 광고주 중 광고비 지출이 늘어날 것이라고 응답한 숫자가 많으면 100이 넘고, 그 반대면 100 미만이 된다. 또한, 종합지수는 각 매체별 지수를 평균화한 값이 아니고 매체 구분 없이 종합적으로 총광고비의 증감여부를 물어본 것이다.


매체별 KAI를 살펴보면 지상파TV 93.6, 케이블TV 94.3, 라디오 92.5, 신문 91.9, 온라인-모바일 107.9로 조사됐다.


업종별 KAI를 보면 계절적인 특성을 반영해 교육, 미용, 음식 및 숙박, 의료서비스, 주류, 주택수도 등의 업종은 타 업종에 비해 다소 마케팅 활동이 활성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방한복을 중심으로 하는 동계 시즌 의류 업종은 내수경기 위축에 따라 광고비를 대폭 축소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외에 나머지 업종들은 전체적으로 약보합세 또는 약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됐다.


2018년 1월 소비트렌드 조사는 소형가전(에어프라이어)에 대해 진행됐다. 조사 에어프라이어 구입 이유로는 '사용법이 간단해서', '건강한 조리 가능', '적정가격' 순으로 나왔으며, 제품선호도에서는 '필립스', '대우전자', '노브랜드', '키친아트' 순이었다. 구매가격으로는 5만원 대가 가장 많은 응답을 보였다. 또한, 소비자들의 중국브랜드에 대한 만족도는 대체적으로 만족하는 편으로 나왔다.


가전제품 제조사 및 오픈마켓 담당자를 대상으로 한 심층 인터뷰에서는 소형가전 시장이 올 한해 10%이상 성장한 것으로 진단했고, 삶의 패턴 및 질적 변화, 1인 가구 증가에 따라 '소확행', '가심비'를 추구하는 소비 트렌드의 확산으로 소형가전의 성장이 더욱 뚜렷할 것으로 전망된다.


과거 소형가전은 저렴한 제품이 인기였으나 최근 들어 오히려 고가제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2019년도 성장 가능성이 높은 소형가전으로는 전기밥솥, 무선청소기, 공기청정기 등을 예상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수영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

300*250woohangshow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