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총리 '미세먼지 논의'…"공동대응 강화하자"

강은석 / 기사승인 : 2019-03-28 21:00: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이낙연 총리, 리커창 중국 총리와 회담

[아시아타임즈=강은석 기자]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태 이후 소강상태였던 한·중 총리간 소통 채널이 다시 가동된다. 특히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이 양국의 시급한 국가 과제인 만큼 이를 해결하기 위한 양국의 협력이 보다 강화될 전망이다.


이낙연 국무총리(왼쪽)가 중국 하이난에서 열린 '2019 보아오 포럼' 연차총회 전날 리커창 중국 총리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왼쪽)가 중국 하이난에서 열린 '2019 보아오 포럼' 연차총회 전날 리커창 중국 총리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27일 중국 하이난 보아오 국빈관에서 리커창 중국 총리와 회담을 갖고 경제·환경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기로 제안했다.


이 총리는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은 양국 모두에 시급한 국가 과제"라면서 "함께 협력해 좋은 결과가 나오도록 노력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미세먼지 발생 원인 등에 대한 공동연구, 기후변화에 따른 공기 정체 등 공동대응, 고농도 미세먼지 조기경보, 비상저감조치에 대한 공동 협력을 강화하자"고 제안했다.


또 이 총리는 "보아오포럼 이사장인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한국 내 미세먼지 범국가위원회 위원장으로 위촉된 만큼 한·중 간 긴밀한 공조를 기대한다"며 "각자가 노력하고 함께 노력하는 것을 병행하자. 협력 범위를 넓히자"고 전했다.


리커창 총리는 "양측이 소통을 강화하고 경험을 나누자"며 "환경 분야에서 한국과 협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으며 환경 연구·개발(R&D), 환경 제품, 무역투자에서 협력 전망이 매우 밝다"고 화답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