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인천·광주에 대기업 시내면세점 5곳 허용

정종진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5 20:18:5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정종진 기자] 서울과 인천, 광주 등에 대기업이 운영하는 신규 면세점 5곳이 새로 들어설 전망이다.


기획재정부는 14일 서울지방조달청에서 이호승 1차관 주재로 보세판매장(면세점) 제도운영위원회를 열어 대기업 시내면세점 신규 특허를 추가로 5개 허용하기로 결정했다.


지역별로는 서울 3개, 인천 1개, 광주 1개다.


정부는 상시 진입을 허용하는 중소·중견기업 시내면세점과 관련해서는 충남에 특허를 부여하기로 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종진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