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살이 통통’ 바지락 채취 한창

민옥선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6 14:23:3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사진제공=태안군
/사진제공=태안군
[아시아타임즈=민옥선 기자]태안군의 대표 수산물로 손꼽히는 바지락이 '속이 꽉찬 제철'을 맞았다.

태안군은 15일 소원면 파도리 일대에서 350여명의 어촌계원들이 총 10톤 가량의 바지락을 채취하며 구슬땀을 흘렸다.

해양수산부가 5월의 웰빙 수산물로 선정한 바 있는 바지락은 산란을 대비, 해수의 유기물을 흡수해 속이 탱탱하게 차는 5월이 제철이다.

지역 어민들에 따르면 올해는 가뭄의 영향으로 수확량은 다소 줄었으나, 태안지역 바지락은 갯벌에 식물성 플랑크톤 등 먹이가 풍부해 살이 통통하고 맛도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으며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파도리에서 수확되는 바지락은 해마다 전량 일본으로 수출됐었으나, 최근 몇 년간 한일관계 악화로 인해 수출길이 막혀 지역 어민들이 큰 어려움을 겪어왔다.

아직 수출길이 완전히 회복된 것은 아니지만 올해는 연간 500톤 가량을 수확해 1kg당 2300원 선에 일본으로 수출될 예정이다.

한편 태안군은 지역 전략품목인 바지락의 안정적 생산기반 구축을 위해 3억6300만원을 들여 △바지락 종패 발생장 조성(2억원) △종패구입지원(6300만원) △천수만 담수피해 예방 양식장 환경개선(1억원) 사업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바지락과 꽃게, 대하, 주꾸미 등 지역 명품 수산자원의 체계적인 관리를 통해 어민들의 소득 증대와 어촌지역 발전을 이뤄낼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