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1분기 영업손 1057억…적자지속

이경화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6 17:59:5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고유가·미중 무역 분쟁, 지역별 운임 회복 지연 등 영향
고유가·미중 무역 분쟁, 지역별 운임 회복 지연 등 영향
(자료제공=현대상선)

[아시아타임즈=이경화 기자] 현대상선은 1분기 영업손실이 1057억원으로 적자가 전년 동기 1701억원 대비 감소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로써 현대상선은 16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매출은 1조315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8% 늘었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1분기는 통상적인 계절적 비수기로 춘절 이후 물량 감소·미주노선 운임 경쟁 재개로 운임이 하락세로 전환됐다”며 “미‧중 무역 분쟁 우려 등 영향으로 시황 회복이 지연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컨테이너 처리 물동량은 108만7373TEU로 전년 동기 98만1230TEU 대비 11% 늘었다. 1분기 연료유 소모 단가는 톤당 423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3.4% 올랐다. 미국 이란 제재와 석유수출국기구 감산 협의, 국제해사기구 환경 규제 등으로 유류비 부담은 갈수록 늘어날 전망이다.


현대상선은 올해부터 리스 회계기준이 변경되면서 예전 운용리스 적용 대상(선박 용선료, 기기 임차료) 중 대부분이 부채로 변경되면서 자산·부채가 늘었다. 손익계산서 상에서는 용선료와 임차료가 감소하고 감가상각비와 금융비용이 증가했다. 이로 인해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644억원 개선 효과가 발생했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컨테이너 부문 수익개선을 위해 미주 서비스 계약 수익 강화, 서비스 합리화, 고수익 화물증대, 신규 서비스 개발 등에 주력할 방침”이라며 “계절적 성수기인 2~3분기에 접어들면서 운임·물동량이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현대상선, 1분기 영업손 1057억…적자지속2019.05.16
현대상선 새 CI ‘HMM’…“사명 변경도 적극 검토”2019.05.21
세계 3대 해운동맹 정회원 된 현대상선, 재도약 ‘뱃고동’2019.07.03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 “환경규제·해운동맹 철저히 준비하겠다”2019.07.12
현대상선, 운항 정시성 91.8%로 ‘세계 1위’2019.08.05
현대상선, 상반기 영업손실 2185억원…하반기 턴어라우드 기대2019.08.15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 “초대형선 인도 맞춰 서비스 품질개선에 총력”2019.08.21
‘해운동맹 조기협력’ 현대상선…재도약 신호탄 쏘나2019.08.28
현대상선, ‘스크러버 장착’ 초대형 유조선 5척 모두 취항2019.09.03
현대상선 “클라우드 시스템 전환 1단계 완료”2019.09.17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 박스클럽 회의서 ‘IMO 규제관련 논의’2019.09.26
현대상선, 삼성SDS 출신 물류전문가 김진하 전무 영입2019.10.02
현대상선, 올 3분기 영업손실 466억원…작년比 62.1% 감소2019.11.14
[인터뷰] “원가절감+서비스 향상 동시 달성하겠다”…현대상선 부산·중국본부장2019.11.20
[단독] 현대상선, 사명변경 추진2019.11.22
[뒤끝토크] 현대상선 재건, 화주 의지에 달렸다2019.11.26
현대상선, 사상 첫 여성 기관장 임명…연말엔 여성 선장도 탄생2019.12.12
현대상선, 영업전략회의…“2020년 재도약 총력”2019.12.16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 “2020년 새 이정표 세우는 전환점”2019.12.31
2020년 재도약 원년…현대상선, ‘디 얼라이언스’ 4월 합류2020.01.16
이경화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