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토탈 유증기 유출 사고' 합동조사 23일 시작

임서아 / 기사승인 : 2019-05-22 20:20:3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임서아 기자] 환경부 금강유역환경청(금강청)은 17∼18일 충남 서산시 한화토탈에서 발생한 유증기 유출 사고 현장을 관계기관과 합동 조사해 위반 사항이 확인되면 법에 따라 처분할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금강청은 이번 사고를 화학물질이 새어나간 화학 사고로 판단하고 있다. 이에 업무상 과실이 있는지, 화학물질관리법에 근거해 화학 사고를 즉시 신고했는지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금강청은 22일 충남 서산시 서산화학재난합동방재센터에서 고용노동부, 한국환경공단, 서산시 등이 참여하는 합동조사반 회의를 개최한다.


23일부터 한화토탈 유증기 유출 사고 현장을 조사한다. 서산시의 추천을 받아 시민단체 관계자, 주민 등을 조사에 참여시키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현재 서산화학재난합동방재센터 직원들이 한화토탈 사고 탱크를 감시·관리하고 있다.


17일 한화토탈 공장에서 유증기가 분출되는 모습이다./민주노총
17일 한화토탈 공장에서 유증기가 분출되는 모습이다./민주노총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