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 강간 더 싫어' 설리, '노브라+민소매'로 당당하게 거리 활보

박민규 / 기사승인 : 2019-05-23 16:12:5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설리 인스타그램 캡처

[아시아타임즈=박민규 기자] 가수 겸 배우 설리가 민소매를 입고 거리를 활보하는 사진을 게재해 화제가 됐다.


설리는 22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인스타그램을 통해 “그 어디선가”라는 짧은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설리는 분홍색 민소매를 입고 거리를 걷고 있다. 한 손에는 검은색 모자를 들고 있다가 머리를 정리한 후 다시 쓰는 모습이 눈길을 끈다.


설리 인스타그램 캡처

해당 영상 속 설리는 속옷을 미착용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설리는 속옷 미착용을 지적하는 누리꾼에게 “시선 강간이 더 싫다”며 솔직 당당한 모습을 보인 바 있다.


설리는 그간 SNS에 속옷을 입지 않은 채 찍은 사진을 종종 게재해 입방아에 올랐으나 개의치 않는 소신있는 태도를 보여 화제가 됐던 바 있다.


설리 인스타그램 캡처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