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상반기 평균 13회 지원에 2회 서류합격

김지호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8 09:02:5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올 상반기에 구직자들은 평균 13차례 입사 지원서를 내 평균 2번 서류전형에 합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3명 가운데 1명 이상은 서류전형에 단 한 차례도 통과하지 못했다.


17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에 따르면 최근 구직자 1721명을 대상으로 상반기 취업 도전 경험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이들의 입사 지원 횟수는 평균 12.6회로 집계됐다.


1~5차례라고 밝힌 응답자가 전체의 50.6%로 가장 많았으며, 6~10차례(18.4%)와 11~15차례(8.5%)가 뒤를 이었다. 무려 51회 이상 도전했다는 응답자도 40명(2.3%)이나 됐다.


이들의 서류전형 합격 횟수는 평균 2.0회였다. 모두 불합격했다는 답변이 34.1%에 달해 가장 많았고, △1회 합격(20.3%) △2회 합격(15.5%) △3회 합격(12.5%) 등의 순이었다.


서류전형 불합격을 경험한 구직자(1626명)들은 탈락 원인으로 '학벌, 학점, 어학 점수 등 스펙 부족'(44.1%·복수응답)을 가장 많이 꼽았다. '나이가 많아서'(42.4%)와 '자기소개서를 잘 못 써서'(31.3%) 등이 뒤를 이었다.


또 면접전형 합격 횟수는 평균 1.4회로 나타나 여전히 취업난이 계속된 것으로 지적됐다.


올 하반기 취업 전략으로는 '스펙 강화'라는 응답이 24.0%로 가장 많았고, 이밖에 △인턴 등 실무경험 쌓기(15.3%) △자기소개서 작성 대비(12.1%) △취업 눈높이 낮추기(11.3%) 등으로 나타났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