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 청소노동자들, 임금 제대로 지급받지 못해

송기원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9 14:14:3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이영아 하남시의 의원 "용역업체 급여 보고내역과 실제 지급액 차이 있어" 주장
이영하 하남시의회 의원./사진제공=하남시의회
이영하 하남시의회 의원./사진제공=하남시의회
[아시아타임즈=송기원 기자]하남시 청사 청소용역을 맡고 있는 장애인단체에서 시에 보고한 청소 노동자의 급여 지급 내역과 실제 청소 노동자들이 받은 급여에 차이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하남시의회 이영아(더불어민주당, 나 선거구) 의원은 하남시 회계과를 상대로 진행된 행정사무감사에서 청소 노동자들이 실제로 받아야 할 임금을 제대로 지급받지 못하고 있다는 의혹을 거론하며 담당부서의 책임 있는 답변을 요구했다고 18일 밝혔다.

이영아 의원과 시에 따르면 청소용역 위탁업체인 A장애인단체에서 담당부서에 보고한 급여지급 내역은 남성근로자의 경우 평균 230만 원, 여성근로자 평균 185만원 정도이지만 일부 노동자들이 실제로 지급받은 금액은 이보다 수 십만원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영아 의원은 "노동자 분들께 어렵게 급여내역서를 보여 달라고 요청했지만 다른 곳에 알려지면 내일이라도 해고될 수 있어 줄 수가 없다는 슬픈 답변을 들었다"며 "열악한 고용 환경에서 갑도 을도 아니고 병의 신세인 청소 노동자들이 임금마저 제대로 정산 받지 못하고 있다"고 질책했다.

이 의원은 또 "청소 노동자로 근무하는 10명의 미지급분 임금을 5개월 기준으로 상정하면 1000만원이 훨씬 넘는 금액'이라며 "조금의 권력이라도 있으면 부정한 돈을 수급하려고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청소노동자 1명의 급여를 샘플로 조사한 결과 금년도 4개월분 급여에서 27만원 정도의 차액이 발생했으며, 지난해의 경우 193만원 정도 차액이 발생한 것으로 자체 파악됐다"면서 "실제로 지급되지 않은 금액에 대해서는 정산해서 지급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영아 의원은 "청소노동자의 처우개선을 위해서는 시에서 직영으로 운영하는 방안이 맞다"면서 "고용승계와 처우 문제 등 노동자들의 근로여건 개선을 위해 담당부서의 깊은 고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

300*250woohangshow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