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신교 원로들 "전광훈 목사, 한국 교회의 수치"

이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9 19:10:2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에서 열린 기독교회 원로기자회견에서 한국복음주의협의회 명예회장인 김명혁 목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에서 열린 기독교회 원로기자회견에서 한국복음주의협의회 명예회장인 김명혁 목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이수영 기자] 한국교회 원로들이 18일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 조에홀에 모여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를 한 목소리로 비판하며 교계 참회와 변화를 촉구했다.


개신교 원로 9명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호소문을 발표하고 "최근 복음을 왜곡하고 혹세무민하는 비극이 벌어지고 있다. 선지자인양 나서서 정치적 이단 사설을 주장하고 선전 선동하는 행태가 그것"이라며 "전 목사의 정치 야욕적 망발은 한국기독교회를 오로지 수치의 대상으로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하나님의 이름을 빌려 낡은 극단적 적대 이데올로기를 내세우고, 기독교회와 교회연합 기구를 구태의연한 이데올로기의 도구로 추락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극단적, 적대적 이념이나 신념을 기독교 신앙과 뒤섞는 일은 절대로 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전 목사가 세속적 욕망으로 정치에 나서려 한다면 교회와 교회기구를 끌어들이지 말고, 목사를 내세우지 말고 개인으로 나서라"고 요구했다.


또 "한국 교회의 대표성은 하나의 기구에 있지 않다. 한기총의 대표성은 현저히 약화됐다"며 "한기총은 전 목사 사태를 속히 해결하고 갱신해 본래의 모습을 회복하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영주 한국기독교사회문제연구원 원장 사회로 진행된 이날 회견에는 전명금 전 총회장, 손봉호 교수를 비롯해 박종화 목사(경동교회 원로), 민영진 목사(대한성서공회 전 총무), 박경조 주교(대한성공회 전 의장), 신경하 감독(기독교대한감리회 전 감독회장) 등 9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회견 내내 전 목사가 불러온 막말 논란이 참담한 듯 굳은 표정으로 일관했다.


회견에서 발표한 호소문에는 개신교 내 다양한 교단의 목사 등 31명의 개신교 원로들이 동의해 이름을 올렸다고 회견 주최 측은 설명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수영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