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 국내 증권사 중 최초로 PG업 등록

김지호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1 21:22:0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미래에셋대우가 국내 증권사 중 최초로 간편결제 시장에 진출한다.

미래에셋대우는 국내 증권사 최초로 전자지급결제대행업(PG업) 등록을 완료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PG업 등록은 지난해 12월 증권회사의 전자지급결제대행업(PG) 겸영을 허가한 금융투자업 규정 개정안 의결 후 첫 사례다.

그 동안 중국 등 해외간편결제업체와 업무 제휴를 맺기 위해선 금융회사인 PG업자가 필요했다. 증권회사에 PG업 겸영이 허용되지 않아 해외간편결제 업체와 업무 제휴가 불가능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금융위원회가 지난해 12월 ‘금융투자업 규정 개정안’을 의결하면서 이 같은 애로사항이 해소됐고, 미래에셋대우는 지난해 말부터 금융당국과 PG업 등록을 위한 사전협의를 진행해 왔다.

이번 PG업 등록을 통해 미래에셋대우는 해외 간편결제 업체와 업무 제휴를 통해 글로벌 간편결제 시장에 본격 진출할 수 있게 됐다. 업계에서는 미래에셋대우가 PG업 등록을 완료함에 따라 해외 간편결제 서비스 도입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미래에셋대우는 해외 간편결제 서비스 도입을 위해 중국 텐센트와 공식 협약 체결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에 방문한 중국인이 위챗페이를 통해 국내 가맹점에서 간편결제를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위챗페이는 중국인들 사이에서 일상화 된 하나의 결제 수단으로, 중국 관광객들의 국내 방문이 늘어날수록 서비스 이용도 급증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중국 텐센트와 공식 협약서를 체결한 후 오는 8~9월 서비스 오픈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수수료 경쟁력 확보를 통해 소상공인과 고객에게 다양한 혜택을 줄 수 있도록 준비 중이며, 위챗페이와는 별개로 국내 고객들을 위해 체크카드와 CMA를 통한 결제 서비스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

300*250woohangshow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