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태준 이천시장, "시민 중심의 시정 펼치겠다"

송기원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7 14:50:2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취임 1주년 맞아 '시민이 주인인 이천, 시민우선 행정' 강조
엄태준 이천시장.
엄태준 이천시장.
[아시아타임즈=송기원 기자]

엄태준 이천시장은 취임 1주년을 맞아 "공무원과 시민들이 함께 협력하고 협업할 수 있는 민관협업시스템을 만들어 살기 좋은 이천을 만들어 가겠다"면서 "시민이 주인인 이천, 시민우선 행정 실현을 목표로 시정을 이끌어 가고 있다"고 말했다.

엄 시장은 특히 "시민이 주인인 학교 개강식을 갖고 민주시민, 시민활동가, 참여예산, 감사·청렴 4과정을 운영하며 시민들이 직접 시정에 참여할 수 있는 역량을 키우고 있다"며 "시민을 최우선에 두고 이천시 행정을 이끌며 사랑받는 공직사회, 행복한 시민사회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엄 시장은 시정 우선 과제로 일자리정책을 꼽았다. 이천시는 지난해 일자리 정책을 잘 펼쳐 6월3일 고용노동부가 주최한 '전국 지방자치단체 일자리 대상'에서 전국기초지자체 중 1위를 차지해 대상을 수상 등 일자리 정책이 널리 인정받고 있다.

엄 시장은 "노사대표, 노인·장애인·여성·청년 등 계층별 일자리전문가, 시의원, 일자리 관련 간부공무원 등 20명의 인사를 일자리위원회 위원으로 위촉하고 4월26일 이천시 일자리위원회를 출범시켰다"며 "일자리위원회를 통해 일자리와 관련된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모아서 시민을 위한 일자리시책을 마련해 올해 신규일자리 1만1669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청년 고용촉진을 위한 지역주도형 일자리사업과 50․60대 신·중년의 취업과 창업지원 사업을 확대해 인생 2막을 잘 꾸려 가실 수 있게 지원하고, 여성 맞춤형 일자리 시책도 강구하고 있다"며 "올해도 차질 없이 일자리정책을 추진해 시민들에게 최고의 복지를 선사하겠다"고 말했다.

균형있는 도시를 조성하기 위해 균형발전 계획도 세우고 있다.

엄태준 시장은 "체계적이고 균형적인 도시발전 기반을 마련하고, 2021년 준공 예정인 중리택지 개발사업의 차질 없는 추진과 함께 3개 역세권은 개발방식에 대한 다각도의 구상과 검토를 통해 장점을 최대한 살리는 방향으로 조성해 나갈 계획"이라면서 "신도시 개발로 인해 상대적으로 쇠퇴하는 구도심에 대해서도 역사와 문화를 반영한 도시 재생사업을 추진하는 등 균형적인 정책을 펼치고, 공공디자인 진흥계획을 수립해 지역 고유의 특성을 반영한 특색이 있으면서도 조화로운 도시로 가꿔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