킴 베이싱어 "한국, 개 식용 농장있는 유일한 나라"

김지호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3 22:08:0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할리우드 배우이자 동물운동가 킴 베이싱어가 “한국은 유일하게 식용 개 사육 농장이 있는 곳”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베이싱어는 12일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2019 복날 추모 행동’에 참석해 “개들은 슬퍼해 주기보다 실제적인 도움이 필요하다”며 “식용 개 거래 금지를 위해 영향력 있는 사람들이 용감하게, 과감하게 나서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11일 서울 중구 ‘더 플라자’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도 킴 베이싱어는 “한국의 젊은이들은 개 식용 전통을 바꿔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동물보호법 일부개정법률안(동물 임의도살 금지법) 심사 및 통과’를 촉구했다.


동물권 단체인 ‘동물해방물결’(LCA)이 주최한 기자회견에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과 동석한 그는 “모든 동물은 법에 따라 예외적인 경우를 제외하곤 임의도살을 금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베이싱어는 “나도 입양한 개 두 마리, ‘행크’와 ‘앨리’를 기르고 있다”며 “몇 년 전 한국의 식용 개 농장의 실태를 처음 듣고 너무 끔찍하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이 먼 길을 날아왔다”고 전하기도 했다.


킴 베이싱어는 1981년 영화 ‘텍사스여 안녕’으로 데뷔한 배우다. 1983년 007시리즈 ‘007 네버 세이 네버 어게인’에서 본드걸로 활약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한편, 베이싱어는 12일 성남시장 재직 당시 모란시장 개 도축 시설 철거와 업종 전환을 추진했던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만남을 갖기도 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