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경제성장률 얼마나 내릴까… '2.3%' 유력

유승열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5 14:45:0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해외IB "1%대 그칠수도"…하방압력 확대 가능성

해외IB "1%대 그칠수도"…하방압력 확대 가능성


[아시아타임즈=유승열 기자] 한국은행이 수출과 투자 부진에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하향 조정할 전망이다. 시장에선 2.3% 안팎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2일 서울 중구 부영태평빌딩에서 열린 한은 창립 69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2일 서울 중구 부영태평빌딩에서 열린 한은 창립 69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한국은행은 18일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수정경제전망을 발표한다.


금융시장에서는 한은이 올해 한국 경제 성장률 전망을 기존 2.5%에서 2.3% 안팎으로 내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앞서 정부가 올해 성장률을 반년 전보다 0.2%포인트 내린 2.4∼2.5%로 전망한 바 있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1분기 국내총생산(GDP)에는 이례적인 요인이 영향을 미쳤으며 2분기에는 경기가 나아질 것이라고 지난 5월 발언한 바 있다.


그러나 현실은 달랐다. 2분기 경기는 기대처럼 크게 좋아지지 않았다.


반도체 부진에 수출은 작년 12월부터 올해 6월까지 7개월째 마이너스(-)였다. 7월 1∼10일 수출도 한 해 전보다 2.6% 감소했다.


두 달 연속 증가하던 생산과 투자도 5월 들어 감소 전환했다.


산업생산은 2월 2.7% 줄었다가 3월 1.2%, 4월 0.9%로 반등했으나 5월에 0.5% 감소했다. 설비투자도 2월 10.4% 감소 후 3월 10.1%, 4월 4.6% 증가했으나 5월에 8.2% 줄어들었다.


정부도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7월호에서 수출과 투자가 부진한 흐름을 지속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정부의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집행도 당초 예상보다 늦어지고 있다.


최근 들어 미중 무역분쟁은 소강상태로 접어들었지만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가 경기 하방 리스크로 부각되고 있다.


다만 일본의 수출규제가 성장률에 미칠 영향을 계량하기엔 이른 시점이다. 규제가 현실화하거나 장기화할 경우 경기에 악영향을 미친다고 보는 시각이 많다.


이런 측면에서 한은의 이번 수정 경제전망에는 일본 변수가 반영되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 많다.


금융시장에서는 한은이 성장률 전망을 2.3% 안팎으로 내리더라도 여전히 낙관적인 전망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해외 IB들은 한국 성장률 전망치를 1% 후반으로 더 비관적으로 내다봤다.


모건스탠리는 일본 수출규제가 한국 경제에 추가적인 하방압력이 될 수 있다며 성장률 전망치를 1.8%로 낮춰 잡았다. 골드만삭스는 2.1%, 노무라금융투자는 1.8%까지 내렸다.


신용평가사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도 한국 성장률 전망치를 2.4%에서 2.0%로 하향 조정했다.


강현주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정부 부문이 변수이나 산업활동동향을 보면 2분기 성장률은 0.9%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며 "5월 하순에 성장률 전망을 2.2%로 제시했으나 현재로선 하방압력이 더 커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유승열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

300*250woohangshow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