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시, 돌발해충 '아시아매미나방' 집중방제 실시

송기원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8 13:50:2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산림인접 종합운동장 등 약 3ha 면적
[아시아타임즈=송기원 기자] 여주시는 현재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돌발 병해충 '매미나방' 방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매미나방은 7~8월경 우화해 1주일 정도 활동하며 나무줄기나 가지에 무더기로 산란한다. 알은 이듬해 4월경 유충으로 부화해 6월까지 각종 침엽수와 과목류의 잎을 갉아 먹는 등 피해를 준다.

또한, 야간에는 도심 불빛을 따라 이동해 집단 서식을 하며 나무가지, 건물벽, 전봇대 등에 무더기 산란을 해 시민 생활에 큰 불편을 끼치고 있다.

이에 따라 시는 지난 12일부터 16일까지 집중 방제 기간으로 설정하고 산림인접 종합운동장, 법원인근 공원 및 건물주변, 이마트 물류센터, 금사농협주변 등 방제 면적 약 3ha를 산림공원과 산림병해충방제단이 방제를 실시했다.

시 관계자는 "최근 기후 변화 등으로 인해 증가하는 돌발 병해충의 박멸을 위해 지속적인 예찰과 방제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을 위해 아시아매미나방의 주요 서식지 집중 방제와 알집 폐기 등 선제적인 맞춤형 방제를 적극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

300*250woohangshow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