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랜드 노조와해' 강경훈 삼성전자 부사장 혐의 부인

임서아 / 기사승인 : 2019-07-18 15:45:4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임서아 기자] '삼성에버랜드 노조와해' 논란과 관련해 재판에 넘겨진 강경훈 삼성전자 부사장 등이 법정에서 노조와해 혐의를 부인했다.


강 부사장 등 피고인들의 공동 변호인은 1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 심리로 열린 첫 정식 재판에서 "비노조 경영은 부당노동행위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강경훈 삼성전자 부사장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첫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연합뉴스
강경훈 삼성전자 부사장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첫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연합뉴스

강 부사장 등은 2011년 6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에서 마련한 노사전략을 토대로 어용노조를 설립하는 등 에버랜드 노조 활동을 방해한 혐의를 받는다.


변호인은 "비노조 경영은 '노조를 필요로 하지 않는 업무환경을 조성하자'는 것"이라며 "노조를 탄압하고 와해하는 게 아니라 여러 해외 글로벌 기업들이 채택하고 있는 기업 경영방식의 하나"라고 주장했다.


이어 "미래전략실이 만든 그룹 노사전략도 노사업무 담당자들의 아이디어에 불과하고 계열사에 전파되는 게 아니다"라며 "건전하고 합리적인 조직문화 구축을 목표로 다양한 고충 처리 채널을 만들고 처우를 강화하는 내용이 주를 이룬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피고인들이 2011년 복수노조 제도 시행에 과도하게 대응했고, 일부 부당노동행위를 한 건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