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바른미래, 조국 '페북 정치' 일제히 비판…"선동질 말라"

천원기 기자 / 기사승인 : 2019-07-22 13:36:3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보수정당이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와 관련해 연일 페이스북 등을 통해 자신의 의견을 개진하는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싸잡아 비판했다. (사진=연합뉴스)
보수정당이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와 관련해 연일 페이스북 등을 통해 자신의 의견을 개진하는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싸잡아 비판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천원기 기자] 보수정당이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와 관련해 연일 페이스북 등을 통해 자신의 의견을 개진하는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싸잡아 비판했다. 부적절한 언사로 양국 갈등만 키운다며 여론전을 펼치지 말라는 것이다.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들이야 화가 나서 별일을 다하려고 한다.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뛰어넘은 그 무슨 일이라도 하려고 할 것"이라며 "이때 책임 있는 정치인이라면 조용히 냉철하게 관조해야 한다. 함께 흥분하거나 적어도 선동질을 해서는 안 된다"고 조 수석과 유 이시장을 비판했다.


민 대변인은 "이번 사건 속에서 가장 속이 타고 미치고 팔짝 뛸 것 같은 이들은 누구인가. 한마디 말도 못 하는 그 사람들은 누구인가. 바로 기업인들"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은 불난 집에 부채질하지 말고, 휘발유 끼얹지 말고 해결을 하라"며 "외교력을 동원하고 필요한 동맹을 설득하라"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 설영호 부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이제는 유시민까지 가세하는가"라며 "무엇보다 국익이 중요한 일본과의 관계에서 청와대 주변이 온통 이념에 집중돼 있다"고 목소를 높였다.


설 부대변인은 "유시민 전 정관은 양국 감정을 더 자극하고, 조 수석은 '애국 아니면 이적', '친일과 반일'이라는 이분법적인 거친 언행을 하고 있다"며 "자신들은 '애국지사'로 동일시되는 프레임이 작동돼 인기를 얻을 수 있을지 모르나, 날아갈 국가 손실은 누가 책임지느냐"고 비판했다.


그는 "지지 세력의 인기에 영합한 자극적 표현들이 표에는 도움이 될지 모르나 이를 비유해 '곡학아세'라고 했다"며 "이럴수록 정부와 여당은 실리를 우선으로 일본에 우리의 의사를 정확히 전달하고, 외교와 협상으로 문제를 해결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조국 수석은 지난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1965년 이후 일관된 한국 정부의 입장과 2012년 및 2018년 대법원 판결을 부정, 비난, 왜곡, 매도하는 것은 정확히 일본 정부의 입장이며, 이런 주장을 하는 한국 사람을 마땅히 '친일파'라고 불러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적었다. 유 이사장도 최근 방송 등에 출연해 비슷한 뜻을 밝혔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천원기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

300*250woohangshow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