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마라토너 이봉주 "수근이와 단거리 달리기 시합 해서 진 적 있다"

박민규 / 기사승인 : 2019-07-22 14:17:4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JTBC 예능 '아는 형님' 캡처

[아시아타임즈=박민규 기자] '아는 형님' 마라토너 이봉주가 이수근과의 달리기 시합에서 진 적이 있다고 밝혔다.


20일 방송된 JTBC 예능 '아는 형님'에서는 JTBC '뭉쳐야 찬다'에 출연 중인 양준혁·이봉주·진종오가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이날 이봉주는 "예전에 방송에서 수근이와 단거리 달리기 시합을 해서 진 적이 있다"며 "마라톤 선수들이 단거리에 좀 약하다"고 밝혔다.


지난해 tvN 예능 '세 얼간이'에서 이봉주와 이수근은 50M 달리기 승부를 겨룬 바 있다. 초반엔 이봉주가 앞서 나갔지만 결국 이수근에 역전패 당하고 말았다.


한편 이날 이봉주는 "장훈이와는 행사장에서 만난 적이 있다"며 "근데 말 걸기가 어렵다. 후배인데도 다가가기 힘들다"라고 말했다.


이에 서장훈은 "오해"라며 "저는 선배님들에게 예의바르게 인사한다"라고 당황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

300*250woohangshow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