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 임기 4달 남기고 전격 '사임'

김지호 기자 / 기사승인 : 2019-07-22 21:14:5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사진)이 임기를 4달가량 남기고 사임한다.


21일 우정사업본부에 따르면 강 본부장은 최근 인사권자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에게 사임 의사를 전했다.


오는 22일 이임 인사를 끝으로 자리에서 물러날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2017년 11월 취임한 강 본부장의 임기는 오는 11월까지다.


일각에서는 지난 9일로 예정된 우정사업본부 사상 첫 파업을 막았지만 우체국 노조와의 갈등에 따른 책임을 느끼고 사임을 결정한 것으로 보고있다.


한편, 강 본부장은 경북대 행정학과를 졸업했다. 지난 1986년 행정고시 30회로 공직에 입문했다.


체신부 진해우체국 업무과장을 시작으로 정보통신부 기획총괄과장, 중앙공무원교육원 총무과장, 행정안전부 재난총괄과장, 미래창조과학부 정보통신융합정책관·인터넷융합정책관·연구성과혁신정책관 등을 거쳤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

300*250woohangshow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