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다경, 소속사와 계약 분쟁… 소속사 측 "계약해지 내용증명, 소송으로 대응"

박민규 / 기사승인 : 2019-07-23 16:33:0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정다경 인스타그램 캡처
정다경 인스타그램 캡처

[아시아타임즈=박민규 기자] '미스트롯' 출신 가수 정다경이 소속사와 계약 해지 문제로 마찰을 빚고 있는 가운데, 소속사 측이 소송을 준비하고 있다.


YTN은 소속사 J엔터테인먼트 이성훈 대표가 22일 "정다경이 소속 계약 해지 내용증명을 보냈다"고 밝혔다. 이어 이 대표는 "갑자기 내용증명을 보내 황당하다. 내용증명 받기 전까지만해도 잘 지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정다경은 '거마비 비정산', '연습 관리 소홀', 'J엔터에서 쏘팩토리 무단 계약 이동'을 계약 해지 이유로 들고 있다.


이에 이 대표는 "신인가수에게 해줄 수 있는 건 모두 해줬다고 생각한다. 우리도 최선을 다해 서포트 해줬고 정다경이 활동하는 데 문제 없이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J엔터에서 쏘팩토리로 무단 계약 이동에 대해서는 "자회사로 옮긴 것이며 정다경도 알고 있는 부분"이라며 "과거 쏘팩토리 소속으로 앨범까지 냈다. 당시에도 이걸로 문제된 적은 없었다"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정다경 측의 합의 요구에 대해서도 거절하며 소송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TV조선 '미스트롯'에서 4위를 차지한 정다경은 이후 트로트 가수로 활동하며 콘서트와 행사 등 다양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