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가리아서 온 91세 선수… 광주세계마스터즈수영선수권대회 11개 종목 출전

조재현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6 09:40:2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조재현 기자] 테네프 탄초. 불가리아에서 온 그의 나이는 올해로 만 91세다. 이번 광주세계마스터즈대회 출전 남자선수 가운데 최고령이다.

테네프 탄초가 14일 오후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 주 경기장 내 다이빙장에서 연습 다이빙을 했다. 다음에는 뒤로 서서 뛰어내리는 등 여러 자세와 연기를 점검하며 연습에 몰두했다.

그는 이번 대회 최고의 노익장이다. 최고령이기도 하지만 91세의 나이를 비웃듯 총 11개 종목에 출전 신청을 했다. 이번 대회 최다 종목 신청자이며, 이 가운데는 웬만한 젊은 선수들도 도전이 쉽지 않은 다이빙 3개 종목이 포함돼 있다.

테네프 탄초는 “50대 선수들 뿐만 아니라 80~90대, 혹은 90대 이상의 선수들도 여전히 최선을 다할 수 있으며 다른 선수들과 겨룰 수 있다"면서 "이번 광주대회에 출전하기 위해 지난 반년 동안 훈련에 매진해왔고 여전히 건강하기 때문에 11개 종목 출전은 아무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내 삶의 욕망이 있다. 욕망이 없으면 목표에 다다를 수 없으며 삶 또한 없는 것이라 생각한다"면서 "나는 나의 욕망을 이루기 위해 이 대회에 참가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재현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