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권발 경기침체 공포에 글로벌 증시 '폭락'...다우, 3.05%↓

김지호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6 12:27:4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의 2년물과 10년물 국채의 금리가 역전된 데 따른 경기 침체 공포로 폭락했다.


14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800.49포인트(3.05%) 폭락한 2만5479.42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85.72포인트(2.93%) 떨어진 2840.6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42.42포인트(3.02%) 추락한 7773.94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미 국채금리 역전 현상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이날 미 국채시장에서 금융위기 이후 처음으로 2년물과 10년물 금리가 역전됐다. 오전 7시께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1.619%를 기록한 반면 2년물 금리는 1.628%로 10년물 금리가 더 낮아졌다. 2년과 10년물 금리 차는 이미 역전된 3개월물과 10년물 금리 차보다 훨씬 더 중요한 경기 침체 신호로 받아들여진다.


크레디트스위스에 따르면 1978년 이후 2년물과 10년물 미 국채 금리 역전 현상은 5번 발생했고, 모두 경기 침체로 이어졌다. 금리 역전 발생 이후 침체가 찾아온 시기는 평균 22개월 후였다.


가장 최근 2년물과 10년물 금리 역전이 시작된 것은 2005년 12월로 2년 후 글로벌 금융위기가 발발하며 경기 침체가 발생한 바 있다. 2년과 10년 금리 차가 최근 대폭 좁혀졌던 와중에 독일과 중국 등 주요 경제국의 지표가 일제히 부진했던 점이 장기 금리의 하락 및 수익률 곡선 역전을 촉발한 것으로 풀이된다.


독일 2분기 국내총생산(GDP)이 전분기 대비 0.1% 감소했다. 중국의 7월 산업생산은 전년 대비 4.8% 증가하는 데 그쳤다. 2002년 2월 이후 17년여 만에 최저치다. 전문가 예상치 5.9% 증가도 하회했다.


미국뿐만 아니라 영국에서도 2년 국채와 10년 국채 금리가 역전됐다. 미국의 30년물 국채와 독일 10년 국채 금리도 사상 최저치로 떨어지는 등 글로벌 채권 시장에서 경기 침체 신호가 쏟아졌다.


일각에서는 이번 금리 역전은 과거와 달리 경기 침체의 신호가 아닐 수 있다는 반론도 나왔다. 재닛 옐런 전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수익률 곡선 역전을 신뢰하는 게 이번에는 잘못일 수 있다"면서 "장기 국채수익률이 떨어지는 데는 향후 금리 경로에 대한 시장의 기대 외에도 여러 가지 요인이 있기 때문에 이번 역전은 과거보다 덜 정확한 신호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 경제가 침체로 갈 가능성도 이전보다 증가하긴 했지만, 크지 않다고 말했다. 하지만, 경기 침체에 대한 시장의 우려를 누그러뜨리지는 못했다.


연준의 금리 인하에 대한 압박도 한층 커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트윗을 통해 "말도 안 되는(crazy) 수익률 곡선 역전!"이라며 "우리는 쉽게 큰 성과를 거들 수 있는데 연준이 뒷다리를 잡고 있다"고 연준을 공격했다. 그는 "연준은 너무 빨리, 너무 빠르게 금리를 올렸고, 이제는 너무 늦게 금리를 내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피터 나바로 미국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장도 지금 가장 큰 문제는 연준의 금리 정책이라고 비난했다.


미국이 중국산 휴대전화 등 일부 품목에 대한 추가 관세 부과를 오는 12월로 연기하면서 무역전쟁에 대한 부담은 다소 경감됐다. 다만 미국 측은 이번 관세 연기가 크리스마스 쇼핑 시즌을 앞두고 미국 소비자들에게 피해를 주지 않기 위한 조치일 뿐 협상을 위해 중국에 양보한 것은 아니라는 견해를 표했다.


윌버 로스 미 상무장관은 "중국과 무역 협상에 대한 보상(quid pro quo)이 아니다"라면서 "누구도 크리스마스 쇼핑 시즌을 망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나바로 국장도 "미국이 중국과 해결해야 할 구조적인 7개 이슈는 여전히 있다"고 말했다.


이밖에 홍콩 시위의 무력진압 가능성 등 정치적인 불확실성 요인도 투자 심리를 짓눌렀다.


이날 종목별로는 금리 역전의 직격탄을 맞은 은행주가 큰 폭 하락했다. 씨티그룹은 5.3%, 뱅크오브아메리카는 4.7%, JP모건은 4.15% 각각 폭락했다.


업종별로는 전 업종이 내린 가운데 에너지가 4.12%, 금융주가 3.56% 급락했다. 기술주도 3.11% 내렸다.


경기침체 우려가 부각되면서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9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3.3%(1.87달러) 내린 55.23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올해 9월 25bp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을 74.2%, 50bp 금리 인하 가능성을 25.8%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26.14% 급등한 22.10을 기록했다.


한편, 미국 증시 폭락 영향으로 아시아증시도 15일 동반 폭락세를 보이고 있다.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전날보다 1.66% 떨어진 2762.34로, 일본 증시도 닛케이 225 지수가 1.60% 떨어진 2만324.25로 각각 출발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

300*250woohangshow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