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모펀드 논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모든 절차 적법...국민정서 괴리는 인정"

김영봉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9 16:27:1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김영봉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사모펀드 투자와 부동산 거래 등 자신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모든 절차는 적법하게 이뤄졌다”고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8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을 나서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8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을 나서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18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어제 조 후보자에게 직접 전화해 내용 일부를 확인했다”며 “조 후보자는 적법한 절차에 의해 그동안 여러 의혹들을 설명할 수 있다고 밝혔다”며 이 같이 말했다.


다만 박 대변인은 “조 후보자가 국민의 정서상 조금의 괴리가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인정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의 정책 능력이나 당사자 가족만 검증해야 하는데, 돌아가신 선친이나 10년 전 이혼한 동생부부까지 이런 식으로 소문을 퍼트리는 것은 인사청문회의 폐단이 아닌가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한편 인사청문회를 앞둔 조 후보자는 최근 사모펀드 투자를 비롯해 수상한 부동산 거래, 위장전입 등 의혹에 휩싸였다. 특히 조 후보자 가족이 사모펀드에 10억 5000만원을 투자한 것이 쟁점으로 떠올랐다.


조 후보자는 지난 15일 자료를 통해 “공직윤리법에 따라 적법하게 주식을 처분하고 그 자금 등으로 법상 허용되는 펀드를 투자한 것”이라며 “블라인드 펀드라 어느 종목에 투자되는지 모른다”고 해명한 바 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영봉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