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서 한일 외교부 국장급 회의…대화 지속하기로

신진주 기자 / 기사승인 : 2019-08-21 19:29:3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신진주 기자] 한일 외교부 국장이 20일 중국 베이징에서 만나 수출규제 등 현안을 논의하고, 대화를 지속하기로 했다.


한·중·일 외교장관 수행을 위해 방중한 김정한 외교부 아태국장은 오늘 오후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을 40여 분 동안 만났다.


김 국장은 이 자리에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문제점을 지적하고 조속한 철회를 거듭 촉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파기도 신중하게 검토 중이라는 우리 측 입장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측은 전체적으로 입장 차가 크다는 점을 확인했지만 외교 당국 간 대화와 소통이 중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대화를 지속하기로 했다고 외교 소식통은 전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진주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