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강력 선박규제’…해운업계 “스크러버로 뚫는다”

이경화 기자 / 기사승인 : 2019-08-22 13:57:2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선박 ‘스크러버’ 탑재 러시…글로벌 선사 850척, 지속 증가 추세
(사진제공=현대상선)
(사진제공=현대상선)

[아시아타임즈=이경화 기자] 선박으로부터 배출되는 황산화물 등 환경오염물질에 대한 규제강화가 코앞에 닥치면서 해운선사의 스크러버(오염물질 저감장치) 도입이 속도를 내고 있다. 스크러버 탑재에 많게는 100억원 이상 초기비용이 들지만 기존 벙커C유를 그대로 쓰면서 황산화물을 줄일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벙커C유의 수요가 줄면서 가격도 점차 하락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저유황유(MGO, 벙커C유 대비 50% 높은 가격 형성)와 가격 차가 더 벌어질 경우 2년 안팎의 기간이면 투자비용을 회수할 수 있을 것으로 해운업계는 보고 있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SM그룹 벌크선사인 대한해운은 내년 발효되는 국제해사기구의 초강력 황산화물 규제(현행 함유량 3.5%→0.5%)에 대응해 포스코 장기운송계약 선박 2척에 스크러버를 설치 중이다. 이중 한척은 스크러버 설치와 시운전을 마쳤다.


화주인 포스코는 대한해운뿐 아니라 팬오션, 폴라리스쉬핑 등의 선사들이 운영하는 선박 20척에 대해서도 올해 말까지 스크러버 설치를 추진하고 있다. 앞서 6월 포스코는 해운사가 산업은행 선박금융을 통해 스크러버를 달면 운임으로 비용 전액을 분할 지급하겠다고 협약했다.


현대상선도 내년 2분기 도입을 목표로 건조 중인 2만3000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개)급 12척과 1만5000TEU급 8척 등 초대형 선박 20척에 스크러버를 장착한다. 업계 관계자는 “스크러버를 달지 못하면 고가의 저유황유를 쓰거나 운항이 금지된다. 장차 경쟁력 차원에서 선제적으로 스크러버를 택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글로벌 선사들 사이에서도 스크러버 장착 전략이 대세를 이루는 분위기다. 프랑스 해운조사기관 알파라이너에 의하면 7월 기준 글로벌 선박시장에서 약 850척이 스크러버의 탑재를 결정했다. 올 1분기 500척에서 300척 이상이 증가한 것으로 스크러버 설치를 위해 조선소를 찾는 선박은 향후 더욱 늘 전망이다.


선주들은 환경규제 강화에 따라 스크러버 장착, 저유황유 사용, 액화천연가스(LNG) 추진선 운항 등 3가지 선택지를 갖고 있다. 규제 대응 과정에서 선사들은 스크러버를 다는 방법이 그나마 경제성면에서 현실적 대안이라고 판단한 것으로 관측된다. 저유황유, LNG의 경우 아직 수급이 불안정하고 연료유 비용 예측 불가 등 문제점을 드러내고 있어서다.


업계 관계자는 “규제가 시작되는 내년 1월부터 저유황유의 가격 상승 흐름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며 “기존 벙커C유와의 가격차로 인해 스크러버 투자비 회수기간이 2년 안팎으로 예측되면서 해운사들이 설치를 늘리고 있다”고 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해운업계, 정부 지원 긍정적…구체적 방법이 문제2016.11.01
'환경규제 대응 과제' 떠안은 해운업계..."산 넘어 산이네"2018.05.31
선박규제 '발등의 불’…해운선사 ‘스크러버’ 탑재 가속도2018.06.28
현대상선 “세계 첫 스크러버 장착 선박 운항”2018.07.06
대한해운, 지난해 영업익 1437억…‘21분기 연속 흑자’2019.02.13
초강력 환경규제의 ‘덫’에 빠진 해운업계2019.02.15
조선·해운업계 “새 선장 뽑고 경영정상화 ‘순항’할까”2019.03.12
현대상선 “내년 상반기까지 컨선 19척에 스크러버 설치”2019.03.22
깐깐해지는 환경규제…해운업계, 대응태세 본격화2019.04.05
‘조선·철강·해운’…국제유가 상승에 교차하는 ‘희비 쌍곡선’2019.04.18
해운업계 대세는 ‘디지털’…“혁신 기술에 승선하자”2019.06.18
SM상선, 글로벌 해운·물류 디지털 표준화 컨소시엄 참여2019.07.02
세계 3대 해운동맹 정회원 된 현대상선, 재도약 ‘뱃고동’2019.07.03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 “환경규제·해운동맹 철저히 준비하겠다”2019.07.12
‘친환경화’로 부활 노리는 철강·해운·조선2019.07.15
해운업계 ‘꽃 피나’…하반기 벌크시황 “낙관적”2019.07.18
대한해운 “탈황설비 설치로 황산화물 규제 선제 대응”2019.07.18
“다시 꽁꽁?”…7월 해운기업 체감경기 ‘80’2019.07.25
현대상선, 운항 정시성 91.8%로 ‘세계 1위’2019.08.05
현대상선, 상반기 영업손실 2185억원…하반기 턴어라우드 기대2019.08.15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 “초대형선 인도 맞춰 서비스 품질개선에 총력”2019.08.21
‘초강력 선박규제’…해운업계 “스크러버로 뚫는다”2019.08.22
‘해운동맹 조기협력’ 현대상선…재도약 신호탄 쏘나2019.08.28
흥아해운·장금상선 ‘컨선 통합’ 급물살…“시너지 클 것” 기대2019.08.30
현대상선, ‘스크러버 장착’ 초대형 유조선 5척 모두 취항2019.09.03
현대상선 “클라우드 시스템 전환 1단계 완료”2019.09.17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 박스클럽 회의서 ‘IMO 규제관련 논의’2019.09.26
한국선급, 해운업계와 ‘선박 효율·디지털’ 포럼2019.09.26
대우조선해양, 현대상선과 ‘스마트십 기술 개발’ 손잡다2019.09.27
현대상선, 삼성SDS 출신 물류전문가 김진하 전무 영입2019.10.02
문성혁 해수부 장관 “해운산업 재건·스마트화 속도내겠다”2019.10.05
현대상선, 올 3분기 영업손실 466억원…작년比 62.1% 감소2019.11.14
[인터뷰] “원가절감+서비스 향상 동시 달성하겠다”…현대상선 부산·중국본부장2019.11.20
[뒤끝토크] 현대상선 재건, 화주 의지에 달렸다2019.11.26
해운업계 불황 넘을 반전 카드는…‘친환경’2019.11.29
‘무역 갈등·환경규제’...내년 컨선 시장 최대 변수 떳다2019.12.05
장금상선-흥아해운 컨테이너사업 통합…시너지 효과 기대2019.12.11
해운업계 ‘톤 세제’ 혜택 연장에 ‘반색’2019.12.13
현대상선, 영업전략회의…“2020년 재도약 총력”2019.12.16
[2019 결산] ‘내우외환’ 철강업계…혹한 속 화두는 ‘위기·생존’2019.12.19
[2019 결산] 조선업계 “힘든 한해였다”…‘수주절벽·합병’ 빅 이슈2019.12.19
[2019 유통결산 ①] '화장품 밀어낸 명품'...백화점 실적 이끌었다2019.12.19
[2019 유통결산 ②] '이커머스' 직격탄에 대형마트 '백약이 무효'2019.12.19
[2019 결산] 정유·화학, 다운사이클 본격화...보릿고개에 허덕2019.12.19
[2019 결산] 식음료·패션, 뜨거웠던 ‘필환경 바람’… 친환경 ‘올인’2019.12.19
[2019 결산] 해운업 ‘혁신의 한 해’…“재도약 초석 놨다”2019.12.23
[2019 유통결산 ③] 편의점, 채널 부진 속 나홀로 '성장'2019.12.23
[2019 결산] 재계...세대교체 가속화 속 사법리스크가 발목2019.12.23
[2019 결산] 통신...5G 원년, '먹통' 논란 속 500만 가입자 돌파2019.12.23
[2019 결산] 가전, '난타전서 진흙탕 싸움까지'…"바람 잘 날 없었다"2019.12.23
[2019 결산] 자동차, 대마 '투자' vs 스몰 '위기'2019.12.23
[2019 결산]항공, 창립 50주년 대한항공에 불어 닥친 ‘불황’...세대교체와 조직슬림화2019.12.22
[2019 결산] 항공, 31년 만에 주인 바뀌는 '아시아나'...매각이슈에 묻힌 한 해2019.12.24
[2019 결산] 게임업계, 넥슨 매각부터 게임 질병까지 '파란만장'2019.12.24
[2020 庚子年] 날고 싶은 해운, ‘부활 날개’ 펴나...2020.01.02
이경화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