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유상종? 손혜원 "조국 상황, 나만큼 이해하는 사람 없을 것"

김지호 기자 / 기사승인 : 2019-08-25 23:13:0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손혜원 무소속 의원이 각종 의혹으로 여론의 집중포화를 맞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지금 상황을 나만큼 잘 이해하고 있는 사람은 별로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손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나는 언론을 믿지 않는다. 불과 몇 달 전 '손혜원 마녀 만들기'에 동참했던 그들을 나는 똑똑히 기억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손혜원 의원 (사진=연합뉴스)
손혜원 의원/사진=연합뉴스

손 의원은 "조국 교수는 청문회에서 결백을 밝히면 되고, 나는 법정에서 결백을 밝히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조국 교수는 하루 청문회를 거치겠지만 나는 최소 3년 이상 재판을 거쳐야 한다"며 "내 상황이 더 한심하다"고 썼다.


그러면서 "조국 교수님, 부디 저를 보시며 위로받으시기 바랍니다"라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소속이던 손 의원은 지난 1월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논란에 휩싸이면서 "모든 것을 깨끗하게 밝히고 다시 제자리로 돌아오겠다"고 밝힌 뒤 탈당했다.


이후 부패방지법과 부동산 실명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뒤 재판을 받고 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