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매 낙찰가율 10년 만에 최저치…업무상업시설 '폭락'

김정일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0 09:23:5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8월 낙찰가율 62.8%···2009년 3월 이후 최저치 기록

[아시아타임즈=김정일 기자] 경매 낙찰가율이 10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한 가운데 업무상업시설의 낙찰가율이 폭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이 9일 발표한 '2019년 8월 경매동향보고서'에 따르면 전국 경매 낙찰가율은 전월 대비 9.5%p 하락한 62.8%를 기록했다. 1만2000건을 돌파했던 진행건수는 1만1898건으로 소폭 감소했고, 이 중 4034건이 낙찰돼 낙찰률은 33.9%, 평균응찰자수는 3.7명으로 집계됐다.


8월 낙찰가율은 2009년 3월(61.8%) 이후 10년 5개월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용도별로는 주거시설(-2.4%p)과 토지(-1.2%p)가 전월 대비 소폭 감소한 가운데 업무상업시설이 21.4%p 폭락한 44.3%를 기록했다. 이는 지지옥션이 관련 통계를 수집한 2001년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지역별로 가장 큰 감소 폭을 보인 곳은 경북(-37.8%p)과 강원(-22.9%p)으로 낙찰가율은 각각 31.6%와 50%를 기록했다. 7월 전국 최고 낙찰가율을 기록했던 광주(96.6%)와 최하위권에 머물렀던 충남(60%)도 10%p 안팎의 낙폭을 보이며 각각 80.7%와 51.3%를 기록했다.


이에 반해 서울과 대전의 낙찰가율은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은 전월 대비 1.7%p 높아진 87.9%를 기록했고, 대전은 7%p 오른 70.4%로 집계됐다. 용도별로는 두 지역 모두 토지 낙찰가가 10%p 이상 상승한 것이 주요했던 것으로 분석됐다.


지지옥션 관계자는 "경매 낙찰가율은 감정가 대비 낙찰가의 비중을 나타내는 지표"라면서 "높은 낙찰가율은 경매에 나온 물건에 대한 투자 또는 소유 가치가 높게 평가된 것으로 해석할 수 있고, 반대의 경우 시장의 낮은 평가를 유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다만 개별 경매 물건의 특성에 따라 다양한 해석도 가능하다는 점에서 낙찰가율만으로 지역 경기 현황을 판단하기에는 무리가 있다"고 조언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