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에 띄는 지방자치] 광주시의회, '지방자치법 전부개정 수정 촉구 건의안' 채택

송기원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1 11:42:1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박현철 하남시의회 의장.
박현철 하남시의회 의장.
[아시아타임즈=송기원 기자] 광주시의회는 지난 9일 제270회 임시회에서 지방의회의 독립적 인사권을 요구하는 '지방자치법 전부개정 수정 촉구 건의안'을 채택했다.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은 지방의회의 사무직원 임용권을 시·도의 의장에게만 부여했을 뿐 시·군 및 자치구의회에 대해서는 사무인력의 규모가 작아 인사관리의 비효율성이 초래될 우려가 있다며 제외했다.

박현철 의장이 대표 발의한 본 건의안은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중 지방의회가 집행기관에 대한 감시와 견제기능을 수행할 수 있도록 시·군 및 자치구의회의 사무직원 임면권을 시·군 및 자치구의회 의장에게 부여하는 사항이 포함되도록 수정해 개정해 줄 것을 촉구하는 내용이다.

박 의장은 결의안을 통해 "지방의회의 인사권 독립은 의회운영의 자율성을 확대하고 사무직원의 전문성을 확보해 지방의원들의 의정활동을 보좌함으로서 집행부에 대한 견제와 감시기능을 강화하고자 하는 것"이라며 성숙한 지방자치가 정착되기 위해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중대한 사항"이라고 밝혔다.

한편, 시의회는 본회의를 통과한 건의안을 국회, 행정안전부, 경기도의회에 전달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