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볼턴 퇴장' 변수 주목…WTI 0.8%↓

김지호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2 09:19:1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국제유가가 5거래일 만에 하락했다.


10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0.8%(0.45달러) 내린 57.4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대이란 강경파인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전격 경질되면서 유가에 하락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CNBC방송이 전했다.


'볼턴의 퇴장'으로, 그동안 국제유가를 끌어올렸던 이란발 지정학적 리스크가 잦아들지 않겠느냐는 논리다.


국제금값은 하락세를 이어가면서 1500달러 밑으로 떨어졌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8%(11.90달러) 내린 1499.2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