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C카드, 태풍 '링링' 피해 고객대상 금융지원책 마련

신진주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2 10:23:5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신진주 기자] BC카드가 추석을 앞두고 태풍 '링링(LINGLING)'으로 피해를 입은 고객들을 위한 금융지원책을 마련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8일 발생한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BC카드 고객이면 누구나 일시불, 할부, 현금서비스 등 이용대금(9, 10월 청구 예정금액)에 대해 최대 6개월까지 청구유예를 받을 수 있다.


오는 16일부터 10월 말까지 BC카드 콜센터를 통해 접수할 수 있으며,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관할 지역 행정 관청에서 발급하는 '피해사실확인서'도 준비해야 한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 및 앱에서 확인 가능하다.


이번 금융지원에는 우리카드, IBK기업은행, SC제일은행, DGB대구은행, BNK부산은행, BNK경남은행, 하나카드(BC) 등 BC카드 회원사가 참여한다.


김진철 BC카드 마케팅부문장(전무)은 "앞으로도 고객과 가맹점을 위해 다양한 금융지원책을 마련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진주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