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조인력 40% 축소, 대응 못하면 공멸"...현대차 외부 자문위 경고

조광현 기자 / 기사승인 : 2019-10-07 10:34:5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현대차그룹은 18일 경기도 화성시에 위치한 신텍스(SINTEX)에서 '제4회 시니어 교통안전 골든벨'을 개최하고, 다양한 시니어 맞춤형 교통안전교육을 진행한다. (아시아타임즈DB)
현대차그룹은 양재 사옥.(아시아타임즈DB)

[아시아타임즈=조광현 기자] 현대자동차 노사 외부 자문위원들이 전동화와 공유경제 등 미래 산업에 노사가 함께 대응하지 못하면 공멸한다는 경고성 진단을 내놨다.


현대차 노사는 최근 울산공장에서 고용안정위원회 본회의를 열고 외부 자문위원회들로부터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미래 고용 문제 제언을 들었다고 6일 밝혔다.


자문위는 전동화(Electrification), 공유경제(Sharing), 새로운 이동수단(Mobility) 등 필연적으로 다가오는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 변화 속에 조립 부문 부가가치가 지속적으로 감소할 것으로 봤다.


자문위는 특히, 미래 자동차 산업 중심이 제조업에서 서비스업으로 이동하고, 정보통신기술(ICT)의 발전 속도와 함께 디지털화가 가속화될 수밖에 없다고 진단했다.


이 같은 생산기술 변화로 인해 향후 자동차 제조업 인력이 최소 20%에서 최대 40%까지 축소될 것으로 전망하고, 노사가 함께 생산성 향상을 통해 제조 경쟁력을 강화하는 하이로드(High Road) 전략을 추진해야 한다고 분석했다.


자문위가 4차 산업혁명에 제대로 대비하지 못하면 노사가 공멸한다는 인식을 함께하고, 공동 운명체로서 협력을 바탕으로 안정적이고 유연한 인력 운영 원칙을 확립해 고용안정과 경쟁력 향상을 실현해야 한다고 충고한 것이다.


따라서 자문위는 친환경 자동차 도입에 따라 새로 적용하는 부품은 부품업체들과 개방적 협력관계를 통해 조달하고, 노사가 함께 미래 고용변화에 대한 정확한 실태분석을 통해 국내공장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협약을 맺을 것을 제언했다.


이문호 자문위 대표는 "이해 당사자가 상호 이해와 협력을 통해 해결하려는 노사공동위원회는 확실한 대응책 중 하나가 될 수 있으며 업계에 귀감이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윤선희 현대차 노조 4차 산업혁명 대응 팀장은 "노사가 합의한 배치전환 기준 재수립과 정년퇴직자 공정 인력 운영 등에 대한 후속 조치를 차질 없이 진행하겠다"며 "직원 공감대 형성을 위한 교육·체험 활동과 정책연구위 활동을 지속해서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현대차 고용안정위 외부 자문위는 이문호 워크인조직혁신연구소장, 조형제 울산대 사회복지학 교수, 여상태 청년희망재단 사무총장, 이항구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백승렬 어고노믹스 대표 등으로 구성돼 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광현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

300*250woohangshow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