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 기후변화에 경제까지 주춤… "대비 못하면 경제성장률도 하락"

김태훈 기자 / 기사승인 : 2019-10-08 11:33:5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김태훈 기자] 캄보디아가 기후변화에 대비하지 않을 경우 경제성장이 둔화될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놨다.


7일(현지시간) 캄보디아 현지매체 크메르타임스에 따르면 캄보디아 경제부, 재무부, 환경부는 지난 4일 기후변화가 캄보디아 경제에 미치는 결과에 대한 보고서를 발표하고, 기후변화에 대비하지 못할 경우 경제성장률이 하락해 중간소득 국가 진입이 늦어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들 정부부처가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017~25년 캄보디아 평균 경제성장률은 6.6%이지만 기후변화 변수를 제외하면 6.9~7.0%로 올랐다. 또한 기후변화로 인해 내년 경제성장률은 0.4% 감소하고, 오는 2030년까지 2.5% 줄어든 뒤 2050년 9.8%로 감소 폭은 더 커질 것으로 전망됐다. 무엇보다 기후변화가 경제성장률 감소에 미치는 영향 때문에 오는 2036년까지도 중간소득 국가에 진입하지 못한다. 하지만 기후변화 변수를 제외하면 1년 더 앞당겨진다.


이렇게 기후변화가 캄보디아 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이유는 기온 상승 때문에 농업, 건설업, 제조업 등 노동생산성이 감소하기 때문이다. 고용주는 날씨가 무더울수록 노동자에게 더 많은 휴식시간을 제공해야 하므로 작업은 그만큼 늦어질 수 있고, 노동자들의 작업 효율성도 떨어지게 된다.


특히 캄보디아는 고온다습한 기후 특성을 보여 기온 상승에 따른 영향이 더 크고, 섬유 등 노동력 의존도가 높은 노동집약적 산업 비중이 커 노동생산성은 전체 생산성을 좌우할 수 있다.


이에 대비해 농부는 기온이 괜찮은 날에 농작업을 하는 등 일정을 조정하고, 공장은 내부 환기가 잘 되도록 하거나 노동자에게 음료를 마실 수 있는 시간을 주는 등 다양한 정책이 필요하다고 보고서는 설명했다. 또한 폭염이 예상되는 날을 미리 예상한 뒤 이를 피해 작업을 진행할 것을 권고했다.


틴 폰록 지속가능개발 국가위원회 사무총장은 “기후변화에 대비하기 위한 투자는 이로 인한 피해를 1/3 수준으로 줄일 수 있다”며 “온실가스 배출을 감축하고 공공인프라와 국민건강, 해안가 지역 등이 기후변화에 피해를 입지 않도록 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캄보디아는 2019-23년 ‘사각전략(2004년 이후 5년 주기로 세우고 있는 국가발전전략)’에서 기후변화를 최우선 과제 중 하나로 설정하고, 신재생에너지 산업에 적극 투자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한국 내 캄보디아 노동자, 올 상반기 241만원씩 고국에 송금… "하반기 더 많을 것"2019.08.12
캄보디아, 中해외투자 제한정책에 부동산 시장 둔화 우려2019.09.18
中위안화 약세에 태국 부동산 시장 '불똥'… 공실률 17.5%까지 치솟아2019.09.23
캄보디아, 기후변화에 경제까지 주춤… "대비 못하면 경제성장률도 하락"2019.10.08
캄보디아 시아누크빌, 경제성장 반갑지만 늘어나는 쓰레기 '몸살'2019.10.11
한국인 고용주의 부당한 대우에 고통받는 캄보디아 외국인 노동자 사연2019.10.15
캄보디아, 씨엠립서 중국과 문화공원 조성2019.10.16
"캄보디아, 의류공장 내 성희롱 심각하다"2019.10.18
캄보디아, 늘어나는 쓰레기에 처리 방안 고심2019.10.24
태국 "미국의 GSP 혜택 중단에도 수출 피해는 제한적"2019.10.28
아시아개발은행 "캄보디아 생활여건 개선 돕겠다"2019.10.28
국내 캄보디아 노동자들 "행복하지만 임금체불 때문에 힘들어요"2019.10.28
태국 부총리 "경제성장과 빈곤 해소, 중국에서 배우자"2019.10.29
JICA부터 ADB까지… 필리핀으로 몰리는 日자금2019.11.01
필리핀, 민다나오섬 강타한 지진에 빈곤 악화 우려2019.11.04
미국의 태국GSP 중단 결정에 캄보디아 근로자들 '불똥'2019.11.06
'민다나오섬 지진 강타' 필리핀, 건축용 철근 규제 강화 방침… "밀수 막겠다"2019.11.11
캄보디아 물축제 성황리 폐막… 행사 참여자도 늘어2019.11.14
캄보디아-중국 FTA 협상 내달 3일 시작2019.11.15
캄보디아 장기독재에 불똥 튄 인니… "적극 개입하라" vs "내정 간섭말라"2019.11.18
캄보디아 총리 아세안 정상회의서 문 대통령과 만나 '이민 노동자 문제' 논의2019.11.19
경제특구부터 도로 개보수까지 투자유치에 분주한 시아누크빌2019.11.20
섬나라 많고 태풍 잦은 아세안… 기후변화 영향 대비해야2019.11.25
세계은행, 필리핀 3년물 대재해 채권 발행2019.11.26
"필리핀, 지난해 자연재해 피해 日다음으로 컸다"2019.12.06
김태훈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