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그룹, 코로나19 예방·복구에 20억 지원

김지호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8 00:11:3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미래에셋금융그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2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미래에셋은 27일 코로나19의 예방과 피해 복구를 위한 성금 20억원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부한다고 밝혔다. 이번 성금은 대구경북지역의 의료용품과 방호복, 마스크, 생활용품 등 물품 구매에 쓰일 예정이다.

또 미래에셋금융그룹은 미래에셋센터원 빌딩 등 소유건물 영세상가들의 매출 회복을 위해 바우처 구매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그룹 관계사 차원에서 코로나 19 피해복구 지원에 나서고 있다. 또 미래에셋그룹 임직원들의 자발적 성금 모금을 통해 사회복지 공동 모금회에 기부할 예정이다. 미래에셋금융그룹 협력업체의 일시적 자금부담 해소를 위해 이날 대금 선결제를 진행한다.

미래에셋 관계자는 "지금과 같이 모두가 힘든 시기에 어려움을 같이 나누고 함께 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며 "미래에셋은 고객과 사회로부터 얻은 것을 돌려드리는 따뜻한 자본주의를 지속적으로 실천해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미래에셋은 미래에셋박현주재단을 통해 취약계층 청소년 지원사업, 사회복지시설 지원 등 다양한 사회공헌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또 국내 최대 규모의 해외교환 장학금을 운영하며 대한민국 청년들의 세계 속 성장을 지원하고 있다. 미래에셋 박현주 회장은 9년 연속 배당금 전액을 기부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