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인범 결승골' 한국, 일본 꺾고 3연패

윤진석 기자 / 기사승인 : 2019-12-19 04:18:2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18일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동아시안컵 결승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한국 황인범이 선취골을 넣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윤진석 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이 황인범(밴쿠버)의 결승 골을 앞세워 일본을 무너뜨리고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3연패의 쾌거를 달성했다.

벤투호는 18일 부산아시아드 주 경기장에서 열린 2019 EAFF E-1 챔피언십 3차전에서 전반 28분 터진 황인범의 결승 골로 1-0으로 이겼다.

이번 대회에서 '무실점 3연승'(승점 9)을 따낸 벤투호는 일본(2승 1패·승점 6)을 따돌리고 우승했다. 3위는 중국(1승 2패·승점 3), 꼴찌는 홍콩(무득점 3연패)에게 돌아갔다.


이로써 한국은 2015년, 2017년 대회에 이어 3연패 우승했고, 통산 5번째(2003년·2008년·2015년·2017년·2019년) 우승 기록을 세웠다.

 

결승 골을 기록한 황인범이 최우수선수(MVP)에 뽑힌 가운데 3경기 클린시트를 달성한 김승규는 '베스트 골키퍼', 3경기 무실점에 앞장선 김민재는 '베스트 수비수'로 선정됐다.
 

이날 벤투 감독은 일본을 상대로 이정협(부산)을 원톱 스트라이커로 세우고 좌우 날개에 발이 빠른 나상호(FC도쿄)와 김인성(울산)을 배치한 4-1-4-1 전술을 가동했다.

황인범과 손준호(전북)가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서고, 주세종(서울)이 수비형 미드필더를 맡았다. 좌우 풀백은 김진수(전북)와 김태환(울산)이 담당했고, 중앙 수비는 김영권(감바 오사카)과 김민재가 출격했다. 골키퍼는 김승규(울산)가 맡았다.


1, 2차전에서 세트피스로 모두 득점한 한국은 전반 9분 만에 주세종의 오른쪽 코너킥을 김민재가 헤딩했지만 크로스바를 때리면서 아쉬움을 자아냈다.


전반 25분에도 주세종의 오른쪽 코너킥 상황에서 김영권이 헤딩 시도에 나섰고, 볼은 김영권을 막으려던 일본 수비수 하나타카 시노스케의 머리를 맞고 또다시 골대 오른쪽을 맞았다.
 

전반 28분 김진수가 왼쪽 측면을 돌파한 뒤 내준 패스를 이어받은 황인범은 페널티 지역 왼쪽 부근에서 강력한 왼발 터닝슛으로 골 그물을 흔들었다.


후반 2분 황인범의 공간 패스를 김진수가 이어받아 왼쪽 측면을 뚫은 뒤 내준 패스를 나상호가 오른발 슛을 쐈지만 골대를 크게 벗어났다.


나상호는 후반 3분 역습 상황에서 40여m를 혼자 쇄도해 슛을 쐈지만 아쉽게 수비수 발에 막혔다.

벤투 감독은 후반 28분 김인성을 빼고 문선민(전북)을 투입했다.

 

후반 33분에는 이정협이 페널티아크 부근에서 때린 오른발 슛이 골문을 살짝 비켜갔다.

벤투 감독은 후반 45분 이정협 대신 수비수 권경원(전북)을 투입했고, 승리는 벤투호가 차지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진석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