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百, 코리아세일페스타 통해 중소기업 판로 지원

신지훈 기자 / 기사승인 : 2020-10-27 08:13:0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신세계백화점이 코로나19로 인한 내수 부진으로 어려움을 겪는 협력사와 우수 중기 업체들을 위한 상생 행사를 선보인다. 사진=신세계

[아시아타임즈=신지훈 기자] 신세계백화점이 다음달 열리는 코리아세일페스타를 통해 중소 협력사 돕기에 나선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판로 확대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 패션 기업과 소상공인들을 위한 대형 행사를 선보이는 것.

 

신세계백화점은 이달 30일부터 내달 5일까지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센텀시티점, 대구신세계, 광주신세계 4개 점포에서 '코리아 패션마켓 시즌2' 행사를 진행한다고 27일 밝혔다.

코리아 패션마켓은 코리아세일페스타의 일환으로 코로나 경제 위기 극복과 소비 진작을 위해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패션산업회가 주관한 행사로 지난 6월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에서 처음 선보였다. 

지난 코리아 패션 마켓 시즌 1에서는 나이스클랍, 쥬시꾸띄르, 블랙야크 키즈 등 30여개 브랜드가 참여했으며, 행사 기간 동안 참여 브랜드의 매출은 전년보다 10배 오르는 등 재고로 어려움을 겪던 패션업계에 큰 활력을 불어넣기도 했다.

이번 코리아세일페스타 기간 중 선보이는 시즌 2 행사에서는 아이잗컬렉션, 갤럭시, 안다르 등 40여개의 인기 브랜드가 최대 80% 할인율을 제공한다. 

특히 이번 행사는 최근 언택트 트렌드를 반영해 온·오프라인에서 동시에 만나볼 수 있다. 온라인 행사는 다음달 2일부터 8일까지 SSG닷컴에서 기획전을 통해 선보일 예정이다.


지역농가와 중소기업과의 상생 행사도 마련했다.

신세계는 신한카드와 함께 '착한소비 지원 프로젝트' 행사로 내달 6일부터 12일까지 지역농가와 중소기업이 만든 천연 꿀, 유기농 매실청 등 5만원 상당의 가공식품을 담은 '신세계 상생꾸러미'를 선보인다.
 

이어 신세계 본점과 강남점, 센텀시티점, 광주신세계 등에서는 신세계와 중소기업유통센터와 부산경제진흥원 등과 손잡고 우수 중소기업의 상품을 한 데 모아 소개하는 '우수 중소기업 특별전'을 마련했다.

옻칠 수저 세트, 냄비 받침 등 생활 잡화부터 보리분말, 모짜렐라 치즈 등 먹거리까지 선보이는 등 그 동안 백화점에서 볼 수 없었던 이색 행사다. 

유신열 신세계백화점 영업본부장 부사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협력사와 중소 상인들을 위해 코리아세일페스타 기간 동안 상생 행사를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판로 확대에 어려움을 겪는 업체들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