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조, 인천시교육청 '동료교사 성폭행사건' 징계유예 결정에 반발

최종만 기자 / 기사승인 : 2020-09-27 10:58:4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최종만 기자] “성폭력사건해결에 미온적인 인천시교육청을 강력히 규탄한다! 시교육청은 성폭력사건 가해자를 즉각 징계하라!”

전국교직원노조 인천지부는 지난해 인천B초등학교에서 벌어진 동료교사 성폭력사건 가해자에 대한 인천시교육청 징계위원회의 징계유예처분 결정에 반발하고 나섰다.

27일 전교조에 따르면 지난 1일 열린 시교육청 징계위원회에서 1심 재판이 끝날 때까지 징계 의결을 보류한다고 결정했다

전교조 인천지부은 이 같은 결정에 납득할 수 없는 처사라며 이 사건에 대한 조속한 징계위원회의 재 속개와 함께 즉각적인 징계를 촉구했다.

이 사건은 지난해 상반기에 같은 학교에서 근무하는 한 부장교사가 동료 교사에게 성폭력을 행사한 사건이고, 가해자는 학교 회식자리 후 동료교사를 추행하고 주거지를 침입하는 등 명백한 성범죄를 저질렀다는게 전교조의 주장이다.

그러면서 이러한 성폭력 사건에 대해 징계위가 다툼의 여지가 있다고 판단해 재판 결과를 기다려 징계를 내리겠다고 결정한 것은 직무유기로 피해자에게 더 큰 고통을 안겨주는 처사라고 비판했다.

전교조 인천지부는 "성범죄 행위자는 개인이지만 공동체와 교육청 등 관계기관은 범죄 행위자에 대해 벌하고 책임지우는 것이 그들의 의무이고 역할이다며, 동시에 피해자에 대해 즉각적인 보호와 치유를 시작하는 것이 교육청이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교직 사회에서 만연한 불평등한 성문화를 척결하는 결정임을 의미한다"며 "만약 시교육청이 이를 거부하고 미온적으로 대처한다면 시민단체와 더 큰 연대 속에서 총력을 다해 투쟁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