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아베에 일침' 유니클로...이번엔 위안부 조롱성 광고 논란 '시끌'

임서아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8 08:54:5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앞에서는 일본 아베정권 꼬집더니, 뒤에서는 위안부 비꼬는 듯한 광고 시작

[아시아타임즈=임서아 기자] 일본 글로벌 의류 브랜드 유니클로의 모호한 이중적 행태가 도마위에 올랐다. 

 

일본의 수출 규제로 시작된 불매운동의 직격탄을 맞은 유니클로가 한국에서는 회장까지 직접 나서 일본 정부를 꼬집는 등 객관적인 모습을 보였지만,  또 다른 한켠에서는 위안부 할머니를 비꼬는 듯한 뉘앙스의 광고를 방영하면서 소비자들의 비난을 자초하고 있다.


1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 15일부터 유니클로는 15초 분량의 '유니클로 후리스 : LOVE & FLEECE편' 국내 CF방영을 시작했다. 영상을 보면 13세의 패션 디자이너 소녀와 98세의 패션 컬렉터 할머니가 나와 대화를 나눈다.  

▲ '유니클로 후리스 : LOVE & FLEECE편' 국내 CF 캡쳐.

소녀는 할머니를 향해 "스타일이 완전 좋은데요!", "제 나이 때는 어떻게 입으셨어요?"라고 질문한다. 이때 할머니는 "맙소사! 80년도 더 된 일을 기억하냐고?"라고 답하면서 광고가 마무리된다.

 

물론 보는 관점에 따라 다소 다른 해석이 가능할 수도 있지만 하필, 80년전인 1940년대에 한국 여성들이 일본군 위안부로 끌려가 모진 고초를 겪었던 아픈 과거사를 연상케하고 있다는 것이다.


소셜관계망(SNS)과 각종 유명 커뮤니티에서는 유니클로 영상 캡처본을 게재하면 비난을 이어가고 있다. "너무 어이가 없고 씁쓸하다", "위안부 할머니를 조롱하는 느낌이 든다", 유니클로 절대 입지 않겠다" 등 격한 반응이 잇따르고 있다.

특히, 소비자들의 비난이 더 키운 것은 최근 유니클로를 운영하는 패스트리테일링의 야나이 다다시(柳井正·70) 회장이 아베 신조(安倍晋三) 최근 일본 정부와 정치권을 비난하면서 한국의 입장을 대변하는 듯한 모습을 연출한지 불과  얼마 지나지 않아서 나온 것이어서다. 당시에도 한국 시장을 의식에서 나온 발언일 뿐이라는 분석이 나왔었다.

당시 야나이 회장은 "한국에서 (불매운동으로)우리가 엉망이 됐지만 한국을 향해 모두가 싸울 듯이 덤벼드는 것은 이상한 일"이라며 "그런 국민성이기 때문에 한국인의 반일(反日)을 이해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본인은 원래 냉정했는데 전부 신경질적으로 변하고 있다"며 "일본인도 열화(국민성이 떨어졌다)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일본 매체들은 최근 한국 내에서 유니클로의 판매가 다시 활기를 띠고 있다는 보도를 한 바 있다. 그러자 일본 네티즌들은 "한국인의 냄비 근성. 역시 냄비네. 어설픈 불매운동의 최후" 등 조롱성 반응이 잇따르고 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뭇매' 유니클로, 혐한 작가 티셔츠 판매 중단..."왜?"2019.08.26
日불매운동에도 '끄떡없는' 유니클로…"신규매장 오픈부터 홍보 재개까지"2019.09.02
유니클로, 한국 실적 급락…할인 공세로 되살아나나2019.10.14
현대백화점면세점 '블랙 쇼핑 데이' 진행 …최대 50% 할인2019.10.16
K컬처 열풍에 K디저트도 인기····지역 맛집 키우는 신세계백화점2019.10.17
"아이폰11·아이패드7·애플워치5 왔다"…롯데하이마트, 사전예약 진행2019.10.17
'박리다매'...이마트, '에브리데이 국민가격'통했다2019.10.17
큰 손으로 떠오른 '그루밍족'...백화점 "男心을 잡아라" 특명2019.10.18
유명 빵집 '쟝블랑제리' 롯데마트 서울역점 입점2019.10.17
전자랜드, 4차산업 교육상품 주말 특가전 진행2019.10.17
'김 뺀 삼각밥·디저트 버거'…이마트24, 차별화 상품 선보여2019.10.17
호텔신라, 아시아 최대 B2B관광 박람회서 한국 관광 홍보2019.10.17
"아삭하고 새콤달콤"…홈플러스, 올해 첫 '엔비사과' 출시2019.10.17
"춥다, 추워"…쌀쌀해진 날씨에 편의점업계는 벌써 겨울2019.10.18
[단독] '아베에 일침' 유니클로...이번엔 위안부 조롱성 광고 논란 '시끌'2019.10.18
'수상한' 유니클로 한국판 광고, 글로벌·일본과 왜 다를까2019.10.18
유니클로, 올해 말 베트남서 첫 매장 연다2019.10.18
'위안부 모독' 의혹 광고 낸 유니클로…"모델 나이 차이 강조한 것" 해명2019.10.18
'10년 영업' 유니클로 종로점...결국 22일 폐점2019.10.18
"80년 전, 원폭 맛 있혀지더냐"...유니클로 광고 논란에 네티즌 일침2019.10.20
'위안부 조롱 논란'...버티던 유니클로, 결국 광고 중단2019.10.20
임서아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

300*250woohangshow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