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 반정동 거주 30대 남성

강성규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7 11:25:3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구미 지역 업무차 출장 다녀온 것으로 확인

[아시아타임즈=강성규 기자] 26일 화성시에서 첫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발생했다.

27일 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시 동탄성심병원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던 A모(남·31세)씨의 질병관리본부 공식 검사 결과 밤 10시10분경 최종 확진판정됐다고 밝혔다.

A씨는 반정동 다가구주택에 거주하며, 지난 17일부터 21일까지 구미 지역에 자차를 이용해 업무차 출장을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출장 복귀 후 지난 24일 오전 10시 재난안전대책본부에 신고 후 같은 날 11시30분 선별진료소인 동탄성심병원에서 검사를 받고 즉시 자가격리 조치됐다.

검사결과 26일 오후 1시 양성 판정을 받았으나, 시는 동탄성심병원 검사결과 첫 양성 사례여서 오후 2시 최종 판정 기관인 질병관리본부에 검사를 의뢰했다.

시는 질본의 확진 판정 통보에 따라 A씨를 수원의료원으로 긴급 이송하고 동거인 B씨의 자가 격리 조치를 유지했다. 동거인 B씨의 검체 검사 결과는 음성으로 확인됐다.

또한, 시는 거주지 방역과 소독을 완료했으며 이동경로와 감염 경위, 접촉자 파악을 위해 경기도 역학조사반과 심층역학조사에 돌입했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정확한 확진자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겠다”면서 “추가로 확인되는 사항은 즉시 SNS와 화성시 홈페이지를 통해 신속·정확하게 알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접촉자에 대한 자가격리 모니터링과 방역소독에도 철저를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안양시 확진자의 이동경로에 포함된 반월동 소재 GS테크윈은 24일과 26일 긴급 방역 후 26일 오후 3시40분부터 24시간 폐쇄 조치됐다. 화성시 접촉자 5명은 별다른 증상은 보이지 않고 있으며, 현재 자가격리 중이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성규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