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 "환경순찰도 스마트앱으로 신속하게"

윤진석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4 09:14:2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성동구, 스마트앱 활용한 환경순찰 운영으로 신속한 민원처리 가능해져
기존 3~7일이 소요되던 처리기간을 1~2일로 단축, 처리현황 실시간 확인
▲ 환경순찰 중 처리사항을 해당부서에 앱으로 바로 전달하고 있다.(성동구 제공)
[아시아타임즈=윤진석 기자] 성동구가 2019년 하반기부터 지역 내 구민불편사항을 신속히 처리하기 위해 스마트 앱을 활용한 환경순찰을 운영하고 있다.


환경순찰 사업은 구 감사담당관에서 주민불편사항 처리와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도로시설물 파손, 쓰레기 무단투기, 보안등 고장 등을 사전에 적출하여 관할부서에 전달해 신속히 처리할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다.

구는 현장에서 즉시 관할부서에 적출위치, 현장사진, 적출내용을 전달하기 위해 기존에 문서작성과 기안·결재를 통해 적출사항을 전달하던 방식을 바꿔 ‘서울스마트불편신고앱’을 통해 전달하는 방식으로 개선했다.

기존에 3~7일이 소요되던 처리기간을 1~2일로 단축시키고 처리현황을 통합민원관리 시스템인 ‘응답소 시스템’에서 실시간 확인할 수 있게 된다. 자료관리도 시스템화 되어 유사민원 발생 시에 답변 자료로 바로 활용할 수도 있다.

특히 서울시에서 개발한 앱을 활용함으로써 별도의 앱개발 비용없이 업무효율성을 크게 개선했다는 점에서 주목할만 하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스마트환경순찰 사업을 통해 기존 자원을 활용하여 재정부담을 최소화 하면서도 스마트기술을 활용하여 구민들의 생활공간이 더욱 안전하고 쾌적하게 유지·개선될 수 있도록 함께 살피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진석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

300*250woohangshow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