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3기신도시 속도…고양창릉·부천대장 총괄계획가 22인 위촉

이지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9-25 09:25:4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사업추진 통해 2021년 사전청약 등 정책목표 달성 노력
▲ LH 서울지역본부 (사진=이지영 기자)
[아시아타임즈=이지영 기자]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3기 신도시 중 부천대장·고양창릉 지구에 총괄계획가 22명을 위촉했다고 25일 밝혔다.


총괄계획가 위촉은 신도시의 지구단위계획 수립단계에서 도시조성 전 분야에 대한 전문가 자문을 받기 위해 운영하는 제도다.

LH는 도시 자족기능 강화 등의 사회적 요구를 지구계획에 적극 반영한다. 3기 신도시를 미래 도시 모델로 조성하기 위해 2기 신도시의 경우 지구별 4~5인 수준이었던 총괄계획가를 2배 가까이 확대했다.

부천대장지구는 이제선 연세대학교 교수를 위원장으로 △도시 △교통 △산업 △조경 △사업계획 △도시설계 등 11개 분야에서 11인의 총괄계획가를 위촉했다.

고양창릉 지구도 김현수 단국대학교 교수를 위원장으로 10개 분야에서 11인의 총괄계획가를 위촉했다.

특히 도시설계 분야에서는 지난달 '도시기본구상 및 입체적 도시공간계획' 국제공모에서 각 지구별 최우수작으로 당선된 박상섭 디에이그룹엔지니어링 종합건축사사무소 부사장(부천대장)과 김태만 해안건축 대표(고양창릉)가 총괄계획가로 참여해 지구별 특성이 반영된 도시·건축 공간 조성 계획에 참여한다.


LH는 16일과 23일 각각 고양창릉과 부천대장 지구의 총괄계획가 위촉과 착수회의를 개최했다. 회의에서는 지구 현안과 그간 검토된 계획, 공모 당선작 등에 대한 의견 교환과 함께 앞으로의 도시계획 수립 방안이 논의됐다.

정운섭 LH 신도시사업처장은 "각계 각층을 대표하는 전문가의 의견을 적극 수렴해 세계적인 수준의 도시조성 계획을 수립할 것"이라며 "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함으로써 ‘21년 사전청약 시행 등 정책목표 달성에 차질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지영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