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 연안 어장 자원회복 위해 수산종자 방류 지속 추진

민옥선 기자 / 기사승인 : 2020-07-30 10:29:3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천수만 수산자원보호구역에 감성돔 치어 방류 모습
[아시아타임즈=민옥선 기자] 서산시가 가로림만 해양생물보호구역 및 천수만 수산자원보호구역에서 감성돔 등 고부가가치 어종을 중심으로 수산종자 방류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방류사업은 연안 어장의 자원회복과 어업인의 소득 증대를 위해 매년 2억 4천만의 예산을 들여 추마하고 있다.

시에 따르면 지난 5월에 뱀장어 7천 마리, 6월, 가로림만 및 천수만에 대하 600만 마리, 꽃게 22만 마리, 7월에는 감성돔 15만 마리, 조피볼락 20만 마리를 방내수면고 밝혔다.

하반기에는 동자개를 방류해 지속적으로 내수면 수자원을 조성하고 있다.

맹정호 서산시장은 “수산자원 감소와 소비 위축으로 인한 어업계 이중고 해결을 위해 지속적인 수산종자 방류사업을 실시할 계획”이라며 “금지체장 포획행위 등 불법어업 등 지도‧단속 강화를 통해 어업인의 생활권 보장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