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지훈 "중학교 2학년 때, 아버지 암 투병 중… 어머니까지 12일 만에 또"

윤진석 기자 / 기사승인 : 2020-03-25 09:28: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TV조선 예능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캡처
[아시아타임즈=윤진석 기자] 노지훈이 중학교 2학년 때 부모님 모두 세상을 떠난 던 가슴 아픈 가족사를 털어놨다.


24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는 노지훈-이은혜 부부의 집에 노지훈의 누나와 친척들이 방문한 모습이 담겼다.

노지훈의 큰누나는 장민호의 팬이라고 밝혔고, 이에 영상 통화가 이뤄졌다. 노지훈은 장민호에게 “누나가 원픽이 내가 아니라 형이래”라고 말했고, 노지훈의 누나는 “너무 잘 생겼다”며 팬심을 드러냈다. 

 

장민호가 “이런 날은 직접 불렀어야지 나를”이라고 하자 노지훈의 누나가 “지금 어디세요? 제가 갈게요”라고 말해 웃음을 선사하기도 했다.

이날 가족들은 노지훈의 부모님이 봤으면 좋았을 거라며 안타까워했다.

노지훈은 “제가 중학교 2학년 때였다”며 “아버지가 2년 정도 암 투병을 하시다가 돌아가시고, 바로 말도 안 되게 어머니까지 12일 만에 또. 아버지 돌아가신 충격으로”라고 말했다.

노지훈은 “그러면서 삼촌네서도 2년 살고, 고모네서도 2년 살았다. 그때 너무 어려서 집이 없었다"고 전했다.

 

노지훈은 "우리끼리의 보금자리를 만들려고 누나들이 학업도 포기하고, 꿈들도 많이 포기하면서 돈을 모으려고”라며 “누나 그리고 삼촌, 고모, 이모 다 부모님같이 잘 챙겨주셨다”고 덧붙였다.

노지훈은 “사실 처음 말씀드리는 건데 축구 선수가 꿈이긴 했다. 그런데 대학도 진학해야 하고, 학비라든지 한 달마다 내야 하는 비용들이 생각보다 돈이 많이 들어간다"며 "누나들한테 부담 주고 싶지도 않고 해서 제2의 꿈을 찾았던 게 가수였다”고 고백했다.

노지훈의 누나는 “지훈이 올 때까지는 그래도 엄마가 기다리고 계셨다. 그러다 지훈이가 딱 오니까 자가 호흡이 안 됐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노지훈은 “사실 그 이후로 몇 년 동안 엄마가 어딘가에 살아계실 거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고 털어놨다. 

 

노지훈의 누나는 “그때 너무 속상한 게 장례식을 하는데 애가 울지를 않았다. ‘지훈아 울어도 돼’ 이랬더니 ‘내가 울면 누나들이 무너지잖아’ 이 말을 하는데 너무 슬펐다”고 전하며 눈물을 보였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진석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