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태풍 피해 경남 밀양 사과 돕기 나서

신지훈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7 09:56:2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경남 밀양 농가돕기 사과.(사진=롯데마트)

[아시아타임즈=신지훈 기자] 롯데마트는 태풍 피해 농가 돕기에 발 벗고 나선다고 27일 밝혔다. 


일반적으로 사과는 7월부터 10월까지 성장을 마쳐 수확을 진행한다. 하지만 수확을 앞둔 지난 해 9월, 17호 태풍 ‘타파’가 남부지방을 강타하며 전국 노지 사과 생산량의 약 5% 정도를 차지하는 경남 밀양의 약 1200여 농가(약 1만6500ha)가 큰 피해를 입었다.

특히, 밀양 얼음골 사과 농가 중 900여 농가가 낙과 피해를 입었으며, 120여 농가의 사과나무가 쓰러지는 등 큰 피해를 입은 것으로 조사됐다. 

 

사과나무의 경우 쓰러져 뿌리를 드러내게 되면 다시 세울 수 없어 모두 베어내야 한다. 실제로 평년 기준 70% 가량의 사과가 상(上)품으로 분류 되지만, 2019년에는 상(上)품이 채 30%가 되지 않는 상황이다.

따라서, 연중 생산량의 대부분이 판매가 되었어야 할 2월임에도 불구하고, 태풍 피해를 입어 겉모양이 반듯하지 않다는 이유로 판매가 부진해 사과 농가들이 시름을 앓고 있다.

이 같은 어려운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롯데마트는 태풍 피해를 입은 경남 밀양 지역의 사과 9만봉을 매입, 사과 농가 돕기에 적극 나섰다. 

 

사과를 수확하는 시점인 10월부터 약 4개월 간 밀양시와 밀양 농협과 함께 협력해, 명절 기간 동안 좋은 등급의 상품을 판매했다. 이후 태풍 피해로 상처 입은 나머지 물량을 롯데마트가 사들여 책임지고 판매하게 된 것이다.

이에 이달 27일부터 담달 4일까지 약 250톤의 물량을 전국 모든 점포에서 선보인다. ‘밀양 농가 돕기 사과(2.5kg/봉)’를 5980원에 선보이며, 2봉 구입하면 1봉 당 4980원, 3봉 구입하면 1봉 당 3980원에 판매한다.

이번에 선보이는 밀양 사과는 겉 표면에 약간의 흠집이 있을 뿐, 품질 및 당도에는 문제가 없다. 특히 경남 밀양 사과는 일조량이 풍부하고 일교차가 큰 지역에서 생육돼 과육이 단단하고 과즙이 풍부한 것으로 유명하다.

이은승 롯데마트 신선식품부문장은 “태풍 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들을 돕기 위해 이번 프로젝트를 기획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산지의 어려움에 롯데마트가 적극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