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신항’ 자유무역지대 확대…‘동북아 물류허브’ 도약 급물살

이경화 기자 / 기사승인 : 2020-04-07 09:50:3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86만평 추가 지정, 입주기업 임대료 감면·관세 유보 등 혜택
▲ 부산 신항 4부두에서의 컨테이너 하역작업 모습. 사진=이경화 기자
[아시아타임즈=이경화 기자] 부산항 신항 컨테이너 터미널과 항만 배후단지 283만㎡(약 86만평)가 자유무역지역으로 확대 지정됐다. 추가 지정된 곳은 신항 서쪽 컨테이너 터미널 2-5단계, 남쪽 컨테이너 터미널 2-4단계와 배후단지 등이다.


해양수산부는 지난달 발표된 항만 배후단지 활성화 방안에 따라 배후단지 일부를 부산항 특성에 맞춰 환적화물과 위·수탁 가공 산업 특화구역으로 지정, 고부가가치 물류활동 거점으로 육성한다는 목표다.

7일 해수부는 유라시아 관문인 부산신항을 동북아 물류허브로 도약시키기 위한 발판으로 이 같은 내용을 고시했다.

이번 283만㎡ 자유무역지역 확대 지정으로 부산항의 자유무역지역은 기존의 부산·진해지역 797만㎡, 용당 124만㎡, 남항 3만㎡, 감천 13만㎡를 포함해 총 1220만㎡ 규모가 됐다. 이는 항만형 자유무역지역 중 최대 규모다.

자유무역지역으로 지정되면 자유로운 제조·물류·유통과 무역활동이 보장된다. 입주 기업에는 저렴한 임대료와 관세 유보 등 혜택이 주어지며, 일정 규모 이상의 외국인투자기업은 임대료를 감면받을 수 있다.

해수부는 확대 지정된 자유무역지역에 컨테이너 터미널이 개장되면 연간 약 420만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개)의 물동량을 처리할 수 있고 1200개의 새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전망한다.

또 항만배후단지에 약 35개의 물류·제조기업을 유치하면 약 5800억원 규모의 민간투자와 2500여명의 일자리 창출, 연간 130만TEU의 물동량 처리 등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해수부는 내다봤다.

부산항 자유무역지역 확대 지정에 따라 해수부는 기획재정부와 협의해 오는 6월 중 임대료를 고시하고, 내년 서쪽 컨테이너 터미널 배후단지를 시작으로 전 세계의 우수한 물류·제조기업을 입주시킬 계획이다.

김준석 해수부 해운물류국장은 “이번 자유무역지역 확대 지정을 통해 부산항이 세계적인 복합물류거점이자 산업공간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항만과 배후단지의 자유무역지역을 지속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경화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